실시간 댓글
세종시 특교세 38억 원 확보, 9개 사업 탄력 전망
상태바
세종시 특교세 38억 원 확보, 9개 사업 탄력 전망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12.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청 전경(제공=세종시)
세종시청 전경(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가 확보한 하반기 특별교부세를 통해 시민 편의가 한층 더 높아질 전망이다. 

7일 세종시는 행정안전부로부터 ‘2021년 하반기 특별교부세’ 38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별교부세는 정부에서 자치단체의 예기치 못한 지역 현안, 긴급한 재난 등 특별한 재정수요를 보전하기 위해 교부하는 재원이다.

시가 올 하반기 신청·확보한 특별교부세는 총 9가지 사업 38억 원으로, 지난해 하반기 확보했던 16억 원(5개 사업) 보다 2.4배 증가했다.

먼저 ‘먹는 물 안정성 검사 사업’ 예산을 확보하면서 보건환경연구원에 먹는물 안전성 검사시스템 및 장비를 구축, 시민들이 먹는 물을 안전하게 공급 받는 환경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올 9월 집중호우로 제방·호안 유실 등 수해 피해가 발생됐던 연서면 일대 쌍류천 제방·호안 보수공사와, 전동면 일원 송곡천 하천시설물 보수공사가 탄력을 받아 재해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공형 실내놀이터 ‘시끌벅적 하우스’ 조성사업 또한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안전하고 즐겁게 이용할 수 있는 실내 놀이 공간이 조성돼 세대·이웃간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종 시외버스여객터미널 부설주차장 확·포장 공사, 기쁨뜰근린공원 시설개선 사업 등도 환경 개선을 통해 이용객 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조치원 과선교 보수·보강 ▲전의교 내진보강 ▲의량교 내진보강 등 재난안전 사업을 시행하여 시민의 안전을 한층 더 높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중앙부처에 사업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라며,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 확보로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주요 현안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