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고려대, 항노화 연구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박차
상태바
세종시·고려대, 항노화 연구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박차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9.2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현판식
고려대세종캠 공모사업 선정…항노화 연구 패러다임 전환 기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나서는 세종시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현판식 사진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와 손잡고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나선다.

시와 고려대 세종캠퍼스는 지난 27일 세종산학협력관에서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 선도연구센터(RLRC) 현판식과 오픈랩 행사를 열었다.

이날 현판식에는 양원창 세종시 경제산업국장, 김영 고려대학교 세종 부총장, 나용길 세종충남대 병원장 등 2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고려대 세종캠퍼스가 지난 5월 31일 생체시계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선도 연구센터 사업에 선정되면서 충청권역 항노화 바이오헬스 분야 산업 관련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충청권역 대표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주관으로 충남대학교, 세종충남대병원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휴온스네이처가 참여한다.

올해부터 7년간 정부출연금 101억원을 비롯해 시비 15억원, 기업 18억원 등 총 134억원이 연구에 투입된다.

이들은 앞으로 노화의 근원이자 현대인의 대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면장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게 되며 기존 항노화 연구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항노화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시는 2025년부터 3년간 총 15억 원을 투입해 지역대학과 기업의 R&D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우수 인재양성 등 지역 바이오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원창 시 경제산업국장은 "이번 연구는 원천기술 확보는 물론 융합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신사업 창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바이오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많은 협력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