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투기조장, 역차별 우려', 세종시 기타지역 폐지 정부 재건의
상태바
'투기조장, 역차별 우려', 세종시 기타지역 폐지 정부 재건의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8.05 1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6-3생 청약 기타지역이 85%… 세종시, 과열경쟁·투기조장 우려
6-3 생활권 아파트 조감도 ©세종자이 더시티
지난주 청약이 이뤄졌던 세종시 6-3 생활권 자이더시티 일반공급 경쟁률이 약 200:1로 나타났다. ©세종자이 더시티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가 최근 6-3생활권 아파트 청약 과열과 관련 정부에 ‘기타지역 공급 폐지’를 다시 한번 건의하기로 했다. 

지난주 청약이 이뤄졌던 세종시 6-3생활권 자이더시티 일반공급 경쟁률이 약 200:1로 나타났다. 

전체 청약자(24만명)의 85%에 해당하는 20만명 이상이 세종시가 아닌 '기타지역' 신청자로, 적국 각지에서 청약에 참여하는 과열 경쟁이 빚어졌다. 

이로인해 세종시에 부동산 투기가 만연한 것처럼 비쳐지고, 인근 충청지역 인구를 빨아들인다는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는 등 세종시의 건전한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현실이다. 

세종시에 따르면, 최근 분양한 3개 단지 지역별 당첨자 현황에서 수도권에서 25% 내외,  충청권(대전, 충남, 충북)에서는 64%가 당첨됐다.

이처럼 기타지역 청약 자격 개방으로 인해 세종시 전체 가구의 46.5%에 이르는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축소되는 역차별이 빚어지고 있다. 

세종시는 이러한 점을 감안해 이전기관 특별공급 폐지이후 처음 이뤄진 6-3생활권 아파트 청약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한 뒤 국토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 ‘기타지역 주택공급 폐지’ 재건의를 요청하기로 했다. 

세종시는 지난 2월과 6월 두 차례 기타지역 주택공급 폐지를 국토부와 행복청에 건의한 바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347회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우리시가 행정수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주택시장 안정이 필수적인 사안"이라며 "주택 공급량을 계속 확대하고 무주택시민의 청약 기회를 늘리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종시민27 2021-08-06 17:08:26
잘하셨습니다. 기타지역 폐지를 위해 계속 노력해주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