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충북·세종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노래방 등 영업 오후 10시 제한
상태바
충북·세종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노래방 등 영업 오후 10시 제한
  • 이강혁 기자
  • 승인 2021.07.25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자료 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News1 김용빈 기자

[세종포스트 이강혁 기자] 충북과 세종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된다. 수도권 확진자 폭증에 따른 풍선효과와 휴가철 감염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조처다.

비수도권 확진자 발생 비중은 40%에 육박한다.

충북 역시 집단감염 추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일일 확진자 수가 30명 이상을 웃돌고 있다. 세종도 정부청사 직원 확진 사례와 같은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3단계는 오는 27일 오전 0시부터 전국 일괄 적용된다. 새 사회적거리두기 기준에 따르면 3단계 때는 노래연습장과 목욕탕, 판매홍보관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영업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식당이나 카페도 오후 10시 이후 매장 내 영업이 금지된다. 포장·배달 영업만 할 수 있다.

사적모임은 4명까지 허용된다. 행사나 집회는 50인 이상은 금지된다.

종교행사는 시설 수용인원 20% 이내만 할 수 있다.

3단계는 다음달 8일까지 유지된다.

충북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706명이다. 전날까지 71명이 숨졌고 3338명이 완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