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우리 누님 같은 꽃, 당귀꽃
상태바
우리 누님 같은 꽃, 당귀꽃
  • 장석춘
  • 승인 2021.06.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30편]아! 감탄사가 절로 나올 만큼 신비롭다.

 

당귀꽃의 꽃말은 "어머니의 마음" 母情
당귀꽃의 꽃말은 "재회"

- 위로 -

눈이 부시게
눈처럼 별처럼 내려앉은 
우리 누님 같은 꽃
은브로치를 달아드려야겠다.

   

[작품 노트]

장석춘 시인

당귀꽃을 처음 본다. 아! 감탄사가 절로 나올 만큼 신비롭다.

아주 작은 꽃들이 질서 있게 옹기종기 모였다.

하얀 눈 결정체처럼 눈이 부시게 피었다.

순간 은브로치가 생각났다. 

바글바글 모여 살던 옛날이 그립고, 가족사랑이 애틋이 다가온다.

요즘 마음고생이 심해 더 늙어버린 누님에게 달아드리고 싶다. 위로해 드리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