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집 지으려 대학유치 포기?" 세종시의회 조례로 대응
상태바
"집 지으려 대학유치 포기?" 세종시의회 조례로 대응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2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의회 전경 © 뉴스1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 공동캠퍼스가 들어설 4-2생활권 대학·연구용지에 신규 공동주택 4900호를 공급하겠다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계획에 세종시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조례를 통해 공동주택 건립을 막겠다는 것인데, 시의회는 공동주택 건립에 따른 캠퍼스 규모 축소로 더 많은 명문대 유치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4일 시와 시의회에 등에 따르면 '세종시 대학유치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현재 의견제출 접수 기간으로 16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해당 조례안은 확정된다.

조례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대학 유치 및 지원과 관련한 전반적인 활동을 맡을 '대학유치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위원장은 당연직으로 경제부시장이, 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15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한다.

위원회는 대학유치와 관련한 정책 자문, 대학 및 관련 기관‧단체 등에 대한 대학유치 활동, 대학유치에 대한 각종 지원, 이 외에 대학유치와 관련해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을 심의한다.

또 시장은 대학이전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유치대학의 인·허가 사항, 도시관리계획, 교육영향평가 등 대학유치와 관련한 각종 행정절차·제도 등이 유치대학에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게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대학유치를 위해 행복청이 밝힌 공동캠퍼스 용지 내 신규 공동주택 공급을 어떻게든 저지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세종 공동캠퍼스 조성도.© 뉴스1

 

 

시의회는 공동캠퍼스 부지 내 공동주택 4900호를 짓겠다는 행복청 발표에 반발하고 있다. 대학 유치를 아예 포기한 거 아니냐는 볼멘소리까지 나온다.

시의회 대학캠퍼스 유치 특별위원회는 지난 9일 입장자료를 내 "행복청이 공론화 없이 4-2생활권 대학용지를 주택용지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주객이 전도된 결정"이라고 크게 반발했다.

시민 반응은 엇갈린다.

주택가격 안정 효과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긍적적 반응이 있는가 하면 시의회와 같이 '대학유치는 아예 포기한 것 아니냐', '대학 교직원에게 특별공급 혜택만 퍼주려 한다'는 다소 원색적인 반응도 있다.

이춘희 시장은 "대학 캠퍼스타운 내에 주거시설 등이 들어서게 되는 것은 대학 캠퍼스타운 조성에 필요한 건설"이라며 시의회와는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행복청 관계자는 "해당지역 전부가 주택지역으로 용도변경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학캠퍼스와 연구시설 관계자의 배후 주거단지로서 주택을 배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5일 행복청은 행복도시 4-2생활권 대학·연구용지에 4900호의 신규 공동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공개한 행복도시 추가공급물량 중 일부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3080+대도시권 주택공급 방안'에서 행복도시에 모두 1만3000호의 주택 공급계획을 밝힌 바 있다.

4-2생활권은 대학‧연구소‧기업 등이 집적돼 행복도시 자족성장을 이끄는 산학연 클러스터 지역이다. 이곳에는 다수의 대학이 공동으로 입주하는 '공동캠퍼스'와 도시첨단사업단지인 '세종테크밸리'등이 자리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