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정인이 학대사망' 양모 1심 무기징역·양부 5년…살인죄 인정
상태바
'정인이 학대사망' 양모 1심 무기징역·양부 5년…살인죄 인정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1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1심 선고공판이 열린 14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2021.5.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생후 16개월 된 정인양을 입양한 뒤 수차례 학대해 숨지게 한 '양천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 양모가 1심에서 살인죄가 인정돼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14일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양모 장모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아동학대 등 혐의를 받는 양부 안모씨에게는 징역 5년이 선고됐다.

정인양은 지난해 1월 장씨 부부에게 입양돼 같은해 10월 서울 양천구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정인양은 사망 당일 췌장이 절단되는 등 심각한 복부손상을 입은 상태였다.

지난달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혐의를 적용해 장씨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양부 안씨에 대해서는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