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박형준 "이건희 미술관 부산 북항에 세우자"
상태바
박형준 "이건희 미술관 부산 북항에 세우자"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13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부산시장 취임 1개월 기자설명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5.1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전국적으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미술관 유치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박형준 부산시장이 미술관을 북항에 들여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형준 시장은 13일 오후 부산시립미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대별, 장르별로 엄청난 폭과 깊이를 가진 작품을 품어낼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장소는 부산 북항"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북항은 부산이 세계적 미항으로 재탄생시키겠다는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곳"이라며 "싱가포르의 센토사 같은 곳을 벤치마킹해 친수문화관광이 어우러진 공간을 만들어가고, 수준 높은 콘텐츠를 하나씩 채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항에 들어설 예정인 부산오페라하우스와 이건희 미술관이 연계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문화시설 수도권 편중 현상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전국 문화시설 2800여개 중 36%가 수도권에 편중돼 있다"며 "특히 미술관은 전국 200여개 가운데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문화 분야에서만이라도 대한민국이라는 영토를 더 넓게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도 이중섭미술관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등을 언급하며 "품격 높은 문화시설이 있음으로써 그 지역이 살아나고, 나라 곳곳에 활력이 돌고 우리나라 전체가 가볼 만한 곳이 되는 것이다. 이건희 미술관도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문가들이 입지 선정, 운영 방식, 가이드라인을 정확하게 세워 유치 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공모 절차로 미술관 입지를 선정해달라"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부산 미술계와 문화계,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염원하고 있다"며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 유치 전략을 모색하고 시민 공감대를 더욱 확산시킬 방안도 찾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