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전셋값 71억원 아파트 등장…3.3㎡당 1억원 이상 첫 거래
상태바
전셋값 71억원 아파트 등장…3.3㎡당 1억원 이상 첫 거래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아파트 전세 보증금이 71억원에 달하는 아파트가 나왔다. 전세 보증금으로만 역대 최고액이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BRUNNEN)청담' 전용면적 219.96㎡는 지난 2월19일 보증금 71억원(5층)에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 역대 최고 금액으로 3.3㎡당 1억671만원 수준이다. 아파트 전세 보증금이 3.3㎡당 1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 최고가는 2018년 11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갤리러아포레 전용 271.38㎡에서 나온 50억원(44층)이다.

2019년 6월 준공한 브르넨청담은 지하 3층∼지상 7층, 8가구 규모의 최고급 아파트다. 3개의 침실과 4개의 욕실을 갖춘 1∼3층의 삼중 복층 구조로 설계했다.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 200.707㎡(43억원·19층),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95.388㎡(40억 원·10층)와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 206.8953㎡(40억 원·7층)도 올해 들어 최근까지 보증금 40억원 이상에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

안정세로 접어든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최근 불안 조짐을 보인다.

서울 전셋값은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등 임대차법 시행 이후 급격히 오르다 지난해 말부터 지난 4월까지 상승 폭이 축소했다.

이런 가운데 전세를 5% 이내에서 올려야만 하는 갱신 계약과 가격 상한 제한을 받지 않는 신규 계약 간의 양극화는 점점 심화하면서 전세 보증금 역대 최고액 기록 경신도 일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신반포 18차·21차 등 약 4000가구의 강남 재건축 이주 시기가 다가오면서 일대 전셋값에 변동 폭이 커질 전망이다. 이주에 따른 전·월세 수요가 늘어나면 한동안 숨 고르기를 하던 강남권 전세시장도 불안해지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