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멤버십 불법 예약영업"…4차유행 외면 유흥시설서 3808명 적발
상태바
"멤버십 불법 예약영업"…4차유행 외면 유흥시설서 3808명 적발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1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5주 동안 유흥시설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3808명(670건)이 적발됐다.

경찰청은 지난 4월5일부터 9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헌팅주점, 노래연습장 등 4만2137곳을 단속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이중 감염병예방법 위반은 3317명(388건), 식품위생법 위반은 181명(39건), 음악산업법 위반은 295명(242건), 성매매 처벌은 15명(1건)이었다.

특히 지난 4일 오후 9시50분쯤 서울 서초구의 주점에서 유흥종사자 25명을 고용한 후 멤버쉽 형태로 예약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한 업주 등 53명이 적잡됐다

경찰 관계자는 "무허가로 영업하거나 점검 시간대를 피한 영업, 불을 끄거나 문을 잠근 영업 등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사각지대에서 불법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월 전국 경찰서 178곳에서 회복적 경찰활동을 통해 접수한 423건 가운데 344건을 마무리했다. 344건의 91%인 313건이 조정됐다.

회복적 경찰활동이란 가해자와 피해자간 Δ대화 Δ이해 Δ사과 Δ용서 Δ치유 Δ회복 Δ평화 과정을 통해 원만한 해결점을 찾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