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대전·충남 '3000억원 공모 선정' 메가 인재 키운다
상태바
세종·대전·충남 '3000억원 공모 선정' 메가 인재 키운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5.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선정·발표
5년간 3430억원 투입 인재양성,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활성화 기대
세종시가 대전시‧충청남도와 공동 신청한 지역혁신 플랫폼이 교육부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가 대전시‧충청남도와 공동 신청한 지역혁신 플랫폼이 교육부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은 지자체와 대학, 기업과 연구소가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 우수인재를 육성하고 지역에 취·창업 및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향후 5년간 국비 2400억원, 지방비 1030억원 등 총 3430억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국책사업으로, '충청권 메가시티'를 촉발하는 첫 사업으로 기대를 모은다. 

6일 교육부에 따르면 광역자치단체 연합 복수형 플랫폼 선정을 두고 대전·세종·충남, 대구·경북이 경합을 벌인 결과,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선정에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의지, 지역 특성과 강점을 살린 공동 지역혁신모델 제시, 대학·참여기관과의 협업체계 등이 중점 평가됐다.

세종시는 충남도·대전시와 ▲충남의 모빌리티 제조 인프라 ▲대전의 모빌리티 연구‧개발(R&D) 역량 ▲세종 모빌리티 실증 서비스 등 각 지역 강점을 살려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게 된다.  

지역혁신 플랫폼에는 세종·대전·충남 소재 대학 24곳과 기업, 연구소 등 혁신기관 144곳이 참여할 예정이다. 세종시에서는 고려대가 모빌리티ICT 분야 중 자율주행서비스 대과제 중심대학으로 자율주행 기업, 연구소와 함께 참여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서 5년간 추진할 목표 ©세종시

사업 목표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핵심 분야는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와 모빌리티 ICT의 2개 분야에 ▲친환경 동력시스템 ▲지능형 전장제어시스템 ▲첨단센서융합 디바이스 ▲디스플레이‧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자율주행서비스 ▲스마트 휴먼인터페이스 등 8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세종·대전시, 충남도는 핵심 분야에 대해 사업기간 중 인재양성,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 활성화를 지원한다.

지역혁신 플랫폼 성과 목표로는 대학 간 공동 학사조직인 DSC(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운영하고, 모빌리티 분야 혁신인재의 연간 3000명 취업과 지역정착 30% 달성 등 청년 정주 환경을 구축한다.

이춘희 시장은 "공모선정은 3개 지자체와 대학이 함께 착실히 준비하고 노력해 나타난 성과"라며, "지역산업의 한축을 차지하고 있는 자율주행산업과 지역대학의 든든한 연결고리가 마련돼 지역혁신의 시너지 효과가 창출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위해 3개 광역지자체 등 많은 분들의 노고가 있었다"며 "지역이 가진 특성을 살려 지역인재가 취·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도 "충청권 숙원을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이뤘다. 각 지역 강점을 극대화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발전과 충청메가시티의 초석이 될 것이다. 성공적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