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이건희 컬렉션’ 세종시에 유치하라”
상태바
“‘이건희 컬렉션’ 세종시에 유치하라”
  • 이계홍
  • 승인 2021.05.06 09:4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필의 시선] 박물관과 미술관, 세종 국회의사당 인근에 ‘이건희 컬렉션’ 유치해 세계적 ‘문화 로드’ 만들길...
끌로드 모네 <수련이있는 연못 Le Bassin Aux Nympheas>, 1919-1920 ⓒ문화체육관광부

[세종포스트 이계홍 주필]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이 생전에 선대와 함께 모은 미술품인 '이건희 컬렉션'을 국가에 기증했다.

기증된 미술품은 2만 3000여 점이다. 어마어마한 수량이다. 그것도 모네, 르누아르, 달리, 샤갈, 미로 등 세계 최고의 작가 작품이 들어있다.

국내 작가로는 박수근, 김환기, 이중섭, 장욱진, 이상범 등 작품들이 포함되어 있다.

장욱진 화백의 작품들. ⓒ장욱진미술문화재단<br>
장욱진 화백의 일부 작품도 이건희 컬렉션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장욱진 화백 작품 자료 이미지 ⓒ장욱진미술문화재단

그런데 이들 작품들이 국립중앙박물관·국립현대미술관 등에 모두 수용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별도의 전시관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때를 같이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의 주요 도시에 ‘이건희 컬렉션‘이 분산 전시되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에 각 지자체가 유치전에 나서고 있다.

김환기 <여인들과 항아리> 1950년대 ⓒ문화체육관광부

부산시가 맨 먼저 유치 의사를 밝힌 데 이어 경남 의령군, 경남 창원시, 경기도 수원시, 대구시, 광주시, 대전시 등이 나름의 연고 이유를 들어 유치 의사를 밝혔다.

부산시는 "북항 등 새로운 문화 메카를 조성하고 있고, 애초부터 세계적인 미술관을 유치할 계획을 세웠다"며 유치를 제안했다.

경남 의령군은 이건희 회장 선대 이병철 회장의 고향이란 점을 내세워 미술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경남 창원시도 "수도권과 지방의 문화 양극화를 해소하고 전국적인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건립과 이건희 미술관을 연계해 짓겠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삼성전자 본사와 이건희 회장의 묘소가 있다는 인연을 내세워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이미 ‘이건희 컬렉션’ 21점을 기증받은 대구시도 적극적이다.

그리고 광주시, 대전시도 문화의 지방 분산이라는 이름을 걸고 유치에 적극적이다. 근래 서울시와 미술계는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정부서울청사 등에 이건희 미술관을 세우자"고 제안하고 있다.

이처럼 각 지자체가 이건희 컬렉션을 유치하겠다고 나선 것은 엄청난 양뿐만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 국보급 유물부터 세계적 거장 작품을 많이 소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건희 컬렉션’이야말로 세종시로 와야 한다고 제안한다. 세종시는 행정수도로 이행해가는 과정에 있으나 이 시각 현재 ‘문화의 불모지’다. 신생 도시이기 때문에 문화가 축적되지도 못했고 볼거리도 없다. 이런 곳에 와야 하는 것은 당연한 요청이다.

세종시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 위치도&nbsp;ⓒ행복청
세종시 행복도시 국립박물관단지 위치도 ⓒ행복청

세종시는 미술관 유치에 좋은 여건을 갖추었다. 이미 국립박물관, 미술관이 들어설 자리가 설계돼있다. 인근에 수목원, 중앙공원, 호수공원이 있다. 여기에 ‘이건희 미술관’을 세우면 세계적 ‘문화 로드’를 만들 수 있다. 관광지화에 기여할 것은 물론이다.

우리나라는 정치, 경제, 의료, 교육에 이어 문화까지도 서울 중심으로 편입된 지 오래다. 그러니 모든 인구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었다. 이런 과밀 현상에 누구나 없이 수도권의 비만과 인구 분산책을 걱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구조가 여전히 서울 중심으로 짜여가고 있다. 이러니 인구 분산이 이루어지겠는가.

현재도 서울에는 삼성의 미술관이 존재한다. 이태원동에 삼성의 리움미술관이 있고, 경기도엔 호암미술관이 있다.

문화의 집중도부터 해소해야 한다. 그 첫 단추로 ‘이건희 컬렉션’이 과감하게 지방으로 분산되기를 바란다.

문화 명소를 대한민국 곳곳에 만드는 것이 문화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 문화의 균형 발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인 것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그중 최적지는 세종시다. 문화 불모지라는 불명예의 해소와 행정수도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문화 인프라가 조성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국립박물관단지 조감도&nbsp;ⓒ행복청
지난 2월에 발표한 세종시 국립박물관단지 조감도 ⓒ행복청

세종시에는 박물관과 미술관이 들어설 공간이 있고, 그와 연계된 수목원, 국립중앙공원, 호수공원이 있다. 인근에는 세종 국회의사당 부지도 조성되어 있다. 여기에 ‘이건희 컬렉션‘이 들어오고, 차차 다른 문화 시설들이 차례로 들어오면 세계적 ‘문화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다.

세종시와 정부는 ‘이건희 컬렉션’이 세종시로 올 수 있도록 다각적인 유치 대책을 강구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순 2021-05-08 14:32:31
전 반대합니다. 어차피 세종시에 이씨 최씨 권씨 김씨등
가문들도 많고, 김종서장군묘도 있고, 부강면에 부강성당도 있고, 금강국립수목원도 있고, 예술인도 많습니다.
10~20점만 골라서 전시하면 됩니다. 우리나라에 고전갤러리는 너무 많습니다. 초현실미술관 갤러리를 지어서,
우주갤러리도 있고, 그림, 사진 각행성들의 그래픽도
있고, 울진원자력발전소보다도 못하면 되나요!
요즘에는 현대미술과 초현실추상미술도 많습니다.
이건희 회장님이야 의령이나, 삼성미술관에도 많습니다.
굳이 미래지향적인 세종까지 근교에 있는 미술관처럼
폐허를 만드시려 합니까, 고전은 너무 많이 봐서 지겹습니다. 학생들도.....세종도 예술인도 있고, 부강성당도 있고,
김종서장군도 있고, 건축가들도 많습니다. 21세기 4차응용혁명최첨단시설로

스테이 2021-05-06 11:02:17
적극 환영합니다

세종시민27 2021-05-06 10:56:14
맞는 말씀이십니다.

영바위 2021-05-06 10:08:47
대환영합니다~
국토 중앙인 세종시에 두고 전 국민이 공평하게 즐겨야 하겠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