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코로나19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상태바
세종시, 코로나19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1.04.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부터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개원
충청권 경증 확진자 입소 및 운영... “세종시 의료지원 만전”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청 전경.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충청권 코로나19 경증 환자의 격리치료를 위해 조성한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이하 치료센터)가 14일부터 본격 된다.

대전시 유성구 전민동 LH토지주택연구원에 위치한 치료센터는 충청권 지방자치단체 공동운영체계에 따라 세종시가 오는 6월까지 센터운영을 맡게 된다. 대전(1기), 충남(2기)은 앞서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마친 바 있다.

입소대상자는 세종시를 포함한 대전·충남·충북 시·도민 중 코로나19 양성(확진) 판정을 받은 경증·무증상 확진자다. 시설규모는 환자용 84실, 운영용 48실 등 총 132실로 168명의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다.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는 이춘희 시장이 단장을 맡아 환경부, 소방·경찰청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지원반으로 운영된다.

세부별로는 ▲운영총괄반(세종시) ▲의료심리지원반(협력병원) ▲시설관리반(환경부) ▲구조구급수송반(소방청) ▲질서유지반(경찰청) 등 5개 반으로 운영된다.

근무인력은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시·충남·충북도에서 파견하며, 의료인력은 의사, 공보의, 간호사, 방사선사 등 총 10명이 투입된다.

시는 ▲24시간 의료인력 배치 ▲행정·방호·시설·물품 관리 24시간 임의교대 운영 ▲인근 시·군, 소방서, 의료기관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준우 시 재난관리과장은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개원으로 지역 확진자들이 건강하게 완치될 수 있도록 의료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