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건축자재 유통‧판매 전문기업 '㈜청암홈', 자동차 타이어 정비 시장 진출 선언 
상태바
건축자재 유통‧판매 전문기업 '㈜청암홈', 자동차 타이어 정비 시장 진출 선언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1.03.2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일 1호 구미지점을 시작으로 ‘청암홈 타이어센터’ 전국망 구축 
최저가 정찰제, 우선 예약제 등 차별화된 서비스 약속
청암홈 타이어센터 구미 1호 지점 전경  ⓒ청암홈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건축 및 인테리어 자재 유통시장을 선도하는 ㈜청암홈이 오는 4월 자동차 타이어 정비 시장에 진출한다. 

㈜청암홈은 전국 20여개 지점에서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양질의 상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직접 배송하는 종합 건축자재 유통‧판매 전문기업이다. 

앞으로 전국의 영업지점을 전진기지로 삼아 자동차 타이어 정비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할 계획이다.

‘청암홈 타이어센터’란 새로운 브랜드 네이밍으로 전국망을 구축, 타이어 정비 업계에 새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청암홈 타이어센터 1호 구미지점 전경 ⓒ청암홈
청암홈 타이어센터는 휠얼라이먼트와 숙련가 전문가, 최저가 정찰제, 예약제를 차별화된 서비스로 제공한다.

첫 도전은 ‘청암홈 타이어센터 구미지점’으로 시작한다. 차별화한 서비스는 최첨단 장비와 기술력을 갖춘 전문가, 서비스 표준화를 통해 구현한다. 

무엇보다 휠얼라이먼트 서비스가 남다르다. 휠얼라이먼트는 타이어 편마모와 핸들 삐뚤어짐, 차량 쏠림, 하체 부품의 조기 노화 등을 방지하는 조정 기능이다. 
 
청암홈 타이어센터는 글로벌 휠얼라이먼트 전문 기업인 헌터사로부터 전격 도입한 첨단 장비(Hawk Eye Elite 3D)와 시스템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청암홈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은 전륜 토우만 교정하는 서비스만 받는 경우가 흔하나 청암홈 타이어센터는 다르다”며 “전문적으로 숙련된 직원이 정밀도 높은 장비를 사용해 핸들 정렬과 후륜 토우, 캠버, 전륜 토우, 캠버, 캐스터까지 표준 절차에 따라 교정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정 결과는 고객에게 상세히 전달하고 휠얼라이먼트 2개월 무상 보증제도 적용한다. 

‘최저가 정찰제’로 타이어 교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도 눈길을 끈다. 시중에선 상담 직원이 부르는 가격이 판매가이거나 아예 표시조차 하지 않은 매장들이 많은 현실이다.  

청암홈 타이어센터를 찾은 고객은 누구나 가격표를 자유롭게 볼 수 있고, 그 기준에 따라 고객의 차량 특성과 주된 운행도로, 연간 주행거리 맞춤형 타이어를 추천한다. 

타이어 가격도 인터넷 가격보다 저렴하게 제시한다. 

인터넷에 올라온 타이어 가격에 장착비와 TPMS & 런플랫, 고인치, 고속 밸런스, 휠얼라이먼트 비용을 더해 직접 비교 분석한 결과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약속한 청암홈 
타이어 가격의 최저가 정찰제를 지향하는 청암홈 

청암홈 타이어센터는 이에 더해 위치교환과 밸런서, 공기압 보충, 펑크수리 등 타이어 관리 영역까지 무상으로 제공한다. 

더불어 예약제 시행으로 고객들의 소중한 시간까지 아껴준다. 전화 또는 인터넷 예약 후 방문을 권장하는 이유다. 예약 고객은 대기 고객이 있더라도 예약 시간에 맞춰 우선 서비스를 받게 된다. 

불가피하게 예약 없이 방문한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에도 만전을 기한다. 넓은 주차 공간과 편안한 고객 대기실을 제공하고, 잠깐의 대기 시간에는 청암홈의 품질 좋은 인테리어 건축자재들을 살펴볼 수도 있다. 매장 내 친절한 직원들은 또 다른 기쁨을 선사한다. 

청암홈 타이어센터 관계자는 “수준 높은 서비스와 첨단 장비, 최저가 정찰제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새로운 타이어 정비 문화를 선도하겠다”며 “4월 1일 ‘1호 구미지점’을 시작으로 전국망을 차례로 구축해나가며 새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타이어를 교체하는 동안 고객들의 대기공간으로 마련된 카페테리어(좌)와 1일 오픈을 위해 만반의 준비가 된 타이어센터 야간 전경(우). 관계자는 "좋은 품질의 타이어를 최저가로 구입할 수 있는 것이 최대의 장점"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