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세종 이어 '충북'으로 확대
상태바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세종 이어 '충북'으로 확대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3.1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국가산단 예정지 곳곳에 간이 주택과 투기 목적 묘목 난립
충북도와 경찰, 공무원과 산하기관 직원 투기 집중 조사 실시
LH에서 촉발된 공무원 투기 의혹이 세종시를 비롯 충청권으로 우후죽순 번지는 양상이다. 사진은 세종시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예정지 인근에 비정상적으로 심어진 묘목들 ©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수도권 3기 신도시에 이어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그리고 충북도까지 공직자 투기 의혹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전 국민적 관심의 초점이 수도권과 세종시에 이어 주변 충북도 개발 예정지 곳곳으로 옮겨가는 양상이다. 

청주 오송 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한 넥스트폴리스 산단 조성 예정지에도 일명 '벌집'으로 불리는 조립식 주택이 난립식으로 지어졌고, 토지 보상 목적으로 보이는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첫 개발계획이 세워진지 무려 10여년 만에 추진되는 청원구 밀레니엄타운에는 지난해 6월부터 간이주택과 묘목이 줄지어 심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공교롭게도 충북도의회가 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승인한 시점과 맞물린다. 

이와 관련해 충북도와 청주시는 지난 15일 자체적으로 공직자와 공사 직원들의 투기 행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청주테크노폴리스와 오창테크노폴리스 조성 관련 부서에서 근무한 현직 공무원 323명에 대한 부동산 취득 조사에 나서고 있는 것.

충북경찰청 또한 부동산 투기 관련 범죄를 전담하는 수사팀을 구성해 수사에 나서고 있다. 

이미지는 공직자들의 부동산 취득 현황 지도 ©공무원 공직자 땅 부동산(이하 공땅)

공직자 소유의 땅을 알아보는 사이트 공땅(https://gongddang.com/)에서 살펴본 공직자의 토지소유도 수도권을 비롯 세종시와 충청권에 밀집되어 있는 양상이다. 

사진 화면상의 주황색 부분이 공직자들의 땅 투자가 보다 많이 이뤄진 곳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투기 의혹이 확산되자, 스마트산업단지를 넘어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공기업이 추진하는 복합산업단지 개발에 대한 회의론도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를 매입한 세종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4명이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또 퇴직한 고위 공무원을 비롯한 시의원에 대한 투기 의혹이 추가로 제기돼 수사 확대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