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공직자 부동산 투기' 꼼짝마! 공익제보센터 가동
상태바
‘공직자 부동산 투기' 꼼짝마! 공익제보센터 가동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1.03.0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세종시당 제보센터 8일 오픈... 공직자 부동산 투기 행위 조사 예고
개발 예정지와 아파트 상가 등 부동산 대상, 광범위한 제보 접수
정의당 시당은 24일 김중로 후보 의견을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연일 불거지고 있는 공직자 부동산 투기 문제. 정의당 세종시당이 공직자 부동산 투기 문제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세종시당(위원장 이혁재)은 8일 ‘공직자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센터’를 개설해 시민들의 제보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최근 쟁점이 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를 향한 국민의 불신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고 있는 분위기를 반영했다.

정부는 4일 직무 관련성이 높은 LH와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공기업 임직원, 국토교통부 등 중앙정부와 수도권 지자체 공무원의 투기행위와 가족 관여 여부 조사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시당은 “전수조사 범위를 3기 신도시에 한정할 것이 아니라 LH 공공택지 개발부지 특히 대대적인 개발이 진행 중인 세종시도 조사 범위에 포함해야 한다”며 “직무 관련성이 높은 중앙부처 공무원과 함께 선출직 공직자로도 인적인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범위를 넓혀야 하는 근거로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미명하에 대규모 정부 재정이 투입되는 등 그동안 도시개발을 통해 부동산 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했고, 이에 따라 부동산 투기행위에 매우 적합한 곳이라는 배경에서다.

이를 방증하듯 지난해 세종시의원 일부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시민들의 큰 공분을 산만큼 다른 공직자들도 충분히 투기행위 여부에 대한 개연성도 예를 들었다.

공직자들은 국민들이 접근하기 어렵거나 공개되지 않은 정보를 손쉽게 알 수 있고, 권한을 이용해 충분히 자신의 이득을 취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

이혁재 위원장은 “공무를 수행하면서 정보를 이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것은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이며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공공의 이익과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 이번 ‘LH 부동산 투기’ 사태를 계기로 전수조사 범위를 넓히고 공직자 투기 방지를 위한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 세종시당은 오는 9일부터 세종시 전체 개발 예정지와 아파트 상가 등을 대상으로 공직자 부동산 투기행위에 대한 시민 탐문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