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신도시 '예정지역 해제'돼도 국가 관리 길 열려
상태바
세종시 신도시 '예정지역 해제'돼도 국가 관리 길 열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3.0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강준현 의원 대표발의 '행복도시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행복도시 예정지역 해제돼도 국가 주요기능 입지 지역 대상... 국가가 계획·관리 권한 유지
강준현 국회의원 ⓒ강준현 의원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예정지역이 해제돼도 국가 주요 기능이 입지한 지역은 국가가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은 그가 대표발의한 '행복도시법 개정안'이 지난달 26일 국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해당 개정안엔 '예정지역 해제지역 중 국가의 주요 기능이 입지하거나 국책사업의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지역은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해 국가의 계획·관리 권한을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개정 전 행복도시법에 따르면, 올해부터 행복도시 내에서 공사가 완료된 지역은 예정지역에서 해제돼 국가가 수행하던 계획·관리 업무가 세종시로 이관된다. 해제지역은 LH의 사업 범위에서 제외되고, 대학·연구기관·국제기구 등의 유치 관련 시설 설립과 지원도 불가능해진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을 통해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국가의 개발계획에 따른 건설 및 관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별관리구역에는 △정부청사 △대통령기록관 △국립수목원 △국립중앙도서관 △스마트도시 시범지역 등이 지정될 전망이다. 

강준현 의원은 "행복도시 건설사업은 2030년까지 국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므로 국가 주요기능이 입지한 지역에 대한 국가의 계획·관리는 필수적"이라며, "특별관리구역 지정을 통해 행복도시 건설사업의 일관성 및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