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지하철 논쟁’ 재점화, 필요? 불필요?
상태바
세종시 ‘지하철 논쟁’ 재점화, 필요? 불필요?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1.01.08 15: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최근 인터뷰서 ‘바로타(BRT)’ 중심 구상으로 선그어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외 별도 지하철 도입 불필요 강조
국민의힘 시당, ‘망언’ 규정... 도시 위상과 시민 편익 위해 재검토해야
S-BRT 정류장 개념도. (제공=세종시)
세종시의 미래 핵심 교통망인 지하철급 'S-BRT' 정류장 개념도.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지하철급 S-바로타(BRT) VS 실제 지하철’, 어떤 콘셉트가 미래 세종시에 최적일까. 

지난해 4.15 총선 전‧후 불거진 ‘지하철 논쟁’이 다시금 수면 위에 올라오고 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총선 당시 송아영 예비후보를 시작으로 김병준 후보에 이르기까지 신도심을 관통해 조치원을 향하는 지하철 노선 신설과 건립의 필요성을 주장한 바 있다.

2012년 세종시 출범 전·후 굳어진 ‘지하철급 S-바로타’ 도입 흐름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방향.

이에 1~2생활권 유권자들 사이에서 이슈로 부각되기도 했고, 시민사회에선 ‘지하철 필요성’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여전하다. 

세종시 내부 교통은 바로타(BRT) 버스 중심으로 통한다. 국토교통부와 세종시, 행복청은 지하철급 BRT 운영으로 미래 교통망 효율화를 지향하고 있다. 사진은 정부세종청사 북측 정류장에 서있는 대용량 전기 굴절버스 모습 (자료사진)
세종시 내부 교통은 바로타(BRT) 버스 중심으로 통한다. 국토교통부와 세종시, 행복청은 지하철급 BRT 운영으로 미래 교통망 효율화를 지향하고 있다. 사진은 정부세종청사 북측 정류장에 서있는 대용량 전기 굴절버스 모습 (자료사진)

최근 이춘희 시장이 한 언론과 신년 인터뷰에서 다시금 해묵은 과제를 꺼내놨다. 

그는 “교통문제는 도시 내 교통문제와 도시 간 교통문제로 분리해야 한다”며 “세종시는 신도시 인구가 최대 50만 명이기 때문에 시내 교통에 지하철이 필요하지 않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2029년경 대전 반석역~KTX세종역(금남면 설치 시)~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역~나성역~정부세종청사역으로 이어지는 ‘광역 철도’ 구상 외에는 별도 그물망 지하철을 고려치 않겠다는 판단이다.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 구축안. (자료=세종시)<br>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 구축안 (자료=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역에서 다시 내판역~조치원역으로 이어지는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노선을 연결, 도시철도뿐만 아니라 수도권과 ITX 직통 열차를 운행하겠다는 구상의 연장선상이다. 

이 같은 남북 축에 이어 2030년 이후 동서 축인 충청권 산업문화철도(보령~부여~청양~공주~세종) 연결로 동서남북 광역 철도망을 구축하겠다는 뜻도 담겨 있다. 

그물망 대중교통은 지하철 대신, 내부 순환도로를 중심으로 한 기존 바로타(BRT) 체계에다 지선 버스를 연결하는 안으로 대체하겠다는 방향도 흔들림없다. 

자유한국당 시당이 중앙당 공약 채택을 도모하고 있는 그물망 지하철 및 국철 노선안.
자유한국당 시당이 중앙당 공약 채택을 도모하고 있는 그물망 지하철 및 국철 노선안. 이 안은 당시 송아영 시당위원장 체제 때 제시된 안이다. (자료사진)

이에 대해 국민의힘 시당은 시민 편익을 고려치 않은 ‘망언(妄言)’으로 규정했다. 특별자치시인 세종시에 대한 기본 인식부터가 잘못됐다는 판단에서다. 

시당은 8일 논평을 통해 “이래서 비용 절감만을 따지는 토목쟁이에게 도시를 오랫동안 맡겨놓으면 안 된다”며 “이춘희 시장의 입장은 수도권 통근자를 위한 도시간 특급열차(ITX)는 건설하겠지만, 세종시 신도심과 구도심을 연결하는 지하철은 필요없다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시당은 “웃기는 건, 인구 84만 명인 청주시 지하철 건설에는 떡 하니 합의해주고 자신이 시장인 세종시에는 지하철이 필요없다는 인식을 보이고 있다”며 “2030년 동 지역 인구 50만 명 포함 전체 80만 명을 예상하는데도 지하철이 필요없는가. 세종시의 롤모델인 워싱턴 D.C.도 인구가 70만 명인데 6개의 지하철 노선이 방사형으로 뻗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당은 “시장이 단정적으로 ‘지하철이 필요하지 않다’는 말을 해선 안 된다. 지하철을 만들 자신이 없으면, 더 이상 시민들을 실망시키지 말고 자중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세종시의 '대전~세종 광역철도 안과 'ITX 정부청사역 연결안(좌측)'. 우측은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가 1일 제시한 '조치원역 연결안'. 노선 자체가 확연히 다르고, 정부세종청사 위치에도 차이가 존재할 것으로 보인다.&nbsp;
세종시의 '대전~세종 광역철도 안과 'ITX 정부청사역 연결안(좌측)'. 우측은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가 지난 총선에서 제시한 '조치원역 연결안'. 노선 자체가 확연히 다르고, 정부세종청사 위치에도 차이가 존재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사진)

일명 김병준 철도 라인의 필요성을 역설적으로 재환기한 의미다. 

김병준 위원장은 당시 대전 반석~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거쳐 종촌(정부청사)역~고운‧아름역~조치원 산업단지역~조치원역으로 이어지는 광역철도 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 세종시가 계획하는 비용보다 4000억원 정도 추가로 소요되나 기대효과는 확실히 크다는 판단이다. 

주민의 편의와 재산권 가치 상승, 세종시 상징성과 위상을 생각하면 그만한 의미가 있다고 봤다. 

또 국회의원 임기 4년간 전체 철도시설 관련 예산이 약 30조원에 이르는 만큼 4000억 원은 이의 1.3%에 불과한 수준으로 미미한 점도 부각시켜왔다. 

결국 미래 내부 교통망은 시민사회가 둘 중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운명을 달리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레일 2021-01-09 17:54:07
송아영후보안이 가장 이상적인 계획으로 보임

코레일 2021-01-10 10:31:46
버스중심 대중교통 실패를 인정해라.출퇴근 전후 시간대 BRT 우선통과의 이상한 신호체계로 교통체증이 심하고, 수백개의 방지턱으로 빨리 통과하지 못하니 또 막히고, 다른도시로 나가는 길은 귀성길 대이동 같은 진풍경들이 연출된다. 밖에 나가서 좀 봐라. 사무실에서 보고만 받지말고.부탁이다.제발. 뉴스보도에서도 나오던데? 혈세로 산 전기버스는 빈차로 돌아다니고 멀쩡한 정류장 때려부수고 , 또 만들고, 난폭운전에 매연마시기도 지겹다. 니들 마음대로 생각하고 결정하냐? 매번 선거철마다 시민을 위해 일한다며? 뭘하는데? 듣지도 않고 지들 맘대로 일하면서.
광역철도 연결할거면 지하철이든 뭐든 제발 같이 해줘라. 버스보다는 지하철이 정시성과 수송능력이 훨씬 좋지 않겠니?

선영 2021-01-11 10:51:37
세종시장이 BRT에 목메는 이유 수상합니다. 버스애호가인지. 버스에 집착하는 이유가 수상합니다. 도시교통공사와 무슨 관계인지. BRT의 실패를 인정해야 합니다. 국회가 들어오는 행정수도에 KTX역 지하철 하나 없는거 전세계적인 글로벌 웃음거리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