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정부청사 공간 부족, 세종시 '빈 사무실'로 채우자
상태바
정부청사 공간 부족, 세종시 '빈 사무실'로 채우자
  • 이계홍
  • 승인 2020.12.02 08: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필의 시선] 세종시 상가 및 사무실 공실율 줄일 묘안
행정안전부 '추가 청사 건립' 보류 환영... 시장 충격 감안해야
공실상가 
공실상가 모습. 정부가 공실 상가의 숙박업 전환이란 대책을 마련했지만, 현실과 동떨어져 실효성은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기왕에 정부세종청사 공간이 부족하다면, 당분간 민간 건물에 연착륙도 정부 차원에서 고려할 부분으로 생각된다. (사진=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이계홍 주필] 정부 세종청사 단지 내 짓고 있는 ‘정부세종 신청사’가 2022년 8월 완공을 목표로 피치를 올리고 있다. 

총사업비 3300억 원을 들여 지하 3층~지상 15층의 연면적 13만 4489㎡ 규모다. 근무 가능 인원은 약 2400여 명. 현재 민간 건물을 쓰고 있는 행정안전부(1032명)와 인사혁신처(405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987명) 인원이 2424명이니 이들 부처가 들어가면 꽉 맞는 체형이다. 

앞으로 신청사가 완공되면, 정부세종청사 배치도도 새로 짜여질 것이라고 한다.

앞의 부처 외에 세종청사에 들어갈 기관 또한 많다. 이 시간 현재 외부에 나가있는 기관이 국가보훈처, 공정거래위원회, 환경부, 국토부,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소방청에 속한 일부 부서 등이다.  

여기에 최근 이전 공방이 치열한 대전 소재 중소벤처기업부를 비롯한 여성가족부 등도 세종청사 이전을 고려하면, 지금 짓고 있는 신청사 규모의 배가 넘는 건물을 더 지어야 한다.

결국 정부세종 신청사가 완공되는 2022년 8월 이후에도 정부기관 공무원 수용을 위해 청사 확대 신축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2022년 완공을 앞둔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2022년 8월 완공될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신청사가 들어서도 정부부처의 공간 부족 문제는 해결이 안된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정부세종 신청사 후속 건축물 건립 계획은 아직 세우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세종시 현실을 감안한 정책이란 점에서 적극 환영하는 바이다.

현재 11개 기관에서 사용 중인 세종시 내 민간 건물에서 사무실을 빼면 공실로 인한 시장 충격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본지가 분석, 보도했다(11월 30일자 ‘정부세종청사 기능 재배치, 남은 1년 8개월 변수는’).

세종시 내부 신축 상가나 사무실을 한번 살펴보자.

어떤 상가 건물은 1층에만 드문드문 가게가 들어섰고 위층은 거의 비어있는 경우가 많다. 수년째 통째로 비어있는 건물도 있다. 이런 건물을 보면 안타깝다. 

이런 사무실은 세종시 신도시에만 수십 동이 될 것이다. 이곳에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 대통령 직속 위원회 등 앞으로 들어올 기관이 입주하면 어떨까.

세종시 인구가 늘고, 상가가 안정기를 찾을 때까지 임대 입주하는 것이다.

상가가 정상궤도에 오르는 기간이 10년 정도 걸린다고 하니, 10년 정도 임대한다면 상가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 

물론 전용 사무실이 아닌 건물도 있기 때문에 불편할 수 있다. 주차장 문제를 비롯해 접근성, 타 기관과의 연계성, 업무 효율성 등이 떨어질 수 있다.

그러나 업자가 정책 잘못과 개인적 오판으로 망하는 것을 고스란히 지켜본다는 것도 괴로운 일이다. 기왕에 사무실 공간이 비어있다면 조금의 불편을 감수하고 입주할만하다. 

세종시는 어느 지역보다 건물 공실율이 높다. 상가 하나 가지면 떼부자가 될 것이라는 기대로 건물이 과도하게 신축되었다.

그런데 지금 보다시피 애물단지가 되었다. 

이 시간 현재 건물을 지어놓고 수년째 빈 공간으로 남아있는 것들이 적지 않다. 공실 기간이 길어지면서 융자를 받아 건물을 지은 건물주가 끝내 부도를 내고 도망을 가고, 세입자 또한 장사가 안돼 세입자가 1년이 멀다 하고 바뀐 경우도 있다.

유일하게 호황을 누린 업종이 간판집과 실내 인테리어 집이라는 자조섞인 말이 터져나온다.

상가를 분양받은 사람들은 대개 베이비붐 세대들이 직장을 퇴직하면서 퇴직금과 융자를 받아 투자한 사람들로 알려져 있다. 안정된 노후 생활을 위해 투자를 했는데, 도리어 쪽박을 차게 된 셈이다.

임대업으로 100세 시대에 대비하겠다고 나선 것이 결국 수명 단축을 가져올 판이다. 

행정안전부 직원 1400여명이 나뉘어 입주한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좌측)와 어진동 KT&G민간건축물 별관.
행정안전부 본관이 있는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좌)와 별관으로 쓰고 있는 어진동 KT&G 민간건축물 별관. 행안부를 중심으로 관계 기관은 세종시 공실 상가와 정부청사 공간 부족 문제 해결의 묘안을 마련할 때다.

정부청사를 신축하는 주체인 정부청사관리본부와 세종시, 토지 분양 주체인 LH, 건물주와 세입자들이 허심탄회하게 건물 공실 대책을 협의하기 바란다.

행정 청사를 임대하는 것만이 해결책은 아니지만, 그래도 세종시에서 가장 큰 고객은 행정 청사다.

이들의 신세를 지는 것이 세종시 활성화의 밑그림이 될 수밖에 없다. 진정성을 갖고 세종시 현안을 설명하고 더불어 공생의 길을 찾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롬이 2020-12-02 16:57:19
청사 건물 신축할때 건설비가 들어가고 입주해도 각부처가 별도로 예산 잡아서 렌트 비용을 낼 것입니다
내가 sk 근무할때 광화문 sk 건물에 입주한 계열사들 모두 렌트비를 계산합니다 세종청사도 마찬가지일겁니다
그러니 세종시 상가 공실을 막고 건물주와 상인들 보호할겸 청사 건물을 짓는대신 상권이 형성될때까지 일정 기간 임대해 들어가자는것이죠 일부러 영세상인들 무상 지원도하는데 이런 정도는 할수있는겁니다

선영 2020-12-02 14:32:41
추가 건축비도 안들고 정부와 지역상가가 서로 상생 윈윈하는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

세종시민27 2020-12-02 11:05:12
개인의 투자 실책을 왜 정부에서 세금으로 메꿔줘야 하는거죠??
임대료가 한두푼도 아니고 세금으로 건물주 배불려주는 일은 반대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