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현수막 정비’ 불공정, 야당 주장만 핀셋 수거
상태바
세종시 ‘현수막 정비’ 불공정, 야당 주장만 핀셋 수거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11.23 17: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위 의혹 3인방 비판 현수막 수십장, 설치 4일 만에 모두 철거 
공청치 못한 세종시 행정 비판... 과태료 운운에 유감 표명 
조치원에 게시했으나 4일 만에 철거된 현수막. (제공=국민의힘)
조치원에 게시했으나 4일 만에 철거된 현수막. (제공=국민의힘)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본지가 지난 20일 <세종시 '현수막 정비' 선택적 수거, 기준은 있나?> 제하의 기사와 관련, 이번에는 국민의힘이 공정치 못한 ‘세종시 현수막 행정’을 꼬집고 나섰다. 

국민의힘 시당은 23일 성명을 통해 “지난 달 30일 밤 조치원 일원에 최근 비위 의혹에 휩싸인 ‘민주당 시의원 3인방’ 관련 현수막을 수십장 게시했으나 사흘 뒤인 11월 2일 모두 철거됐다”며 “반면 민주당과 외곽조직 현수막, 시의 각종 홍보 현수막은 지금도 버젓이 도로변에 걸려 있다”며 이중 잣대를 꼬집었다. 

본지가 정부청사 시위·집회 현수막만 선택적으로 수거하는 문제를 지적한 데 이어, ‘정치’ 관련 현수막 논쟁이 뒤이어 불거진 셈이다. 

실제 정부청사관리본부와 세종시는 매월 1~2회 정기 합동 점검을 거쳐 철거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유독 시위·집회 현수막만 철거한다는 곱잖은 시선을 받아왔다.  

총리실 공관 앞 4거리에 게시되어 있는 현수막
총리실 공관 앞에 설치되어 있는 현수막

반면 세종시 등 공공기관 홍보 현수막과 민주당 당선인 현수막은 사실상 묵인하고, 일부 상업적 현수막 철거에는 하세월을 보내고 있다. 

국민의힘 시당은 “정당 활동은 헌법이 보장하고 있다. 현수막 철거는 정당의 입에 재갈을 물려 정치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시도”라며 “이 같은 내용은 지난 9월 초 ‘과태료 부과(중략) 알림’ 공문으로 받아봤다. 자신들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옥외광고물법을 임의로 적용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4일 오전 11시 조치원 전통시장에서 ‘민주당 시의원 비리 의혹 3인방 사퇴 촉구’ 집회를 시사했다. 

시당은 “민주당은 비위 의혹에 휩싸인 안찬영, 김원식, 이태환 등 시의원 3인방에 대한 자체 징계를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 시간을 끌며, 어물어물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이춘희 전 시당위원장, 이해찬 전 국회의원, 강준현 시당위원장 등은 책임있는 자세로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 민주당은 공당(公黨)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국회의원이든, 민주당이든, 국민의힘이든 정당 관련 현수막은 모두 동일한 기준으로 철거를 원칙으로 한다"며 "특정 정당의 현수막을 의도적으로 선별해 수거하지 않는다. 용역업체에 의뢰한 사업이다보니 지역별 편차가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과태료 부과를 명시한 세종시 공문. (제공=국민의힘 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종시민27 2020-11-24 17:25:03
내가하면 로맨스
네가하면 불륜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