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시 공동주택 평균 공시가격, ‘서울’ 다음 2위
상태바
세종시 공동주택 평균 공시가격, ‘서울’ 다음 2위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4.28 17: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3848만원으로 서울의 절반 수준… 신규 아파트 비중이 높은 원인 반영된 듯 
최고 공시가 9억원~12억원 25호 포진… 시세 12억원~15억원 미만 53호와 격차 존재 
세종시 공동주택 평균 공시가격이 서울 다음 2위로 나타났다. 사진은 3생활권 전경.
세종시 공동주택 평균 공시가격이 서울 다음 2위로 나타났다. 사진은 3생활권 전경.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일반적으로 주택 시세는 실제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을 말하고, 공시가격은 정부의 조사‧산정 결과에 따른다. 공시가격은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재산세 등 각종 세제 부과 기준임과 동시에 건강보험료와 기초연금 등 사회복지 기준으로도 적용된다. 

세종시 공동주택의 평균 공시가격이 서울에 이어 2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전체 11만 4776호 중 최고 공시가격은 9억원 이상 12억원 미만 범위에서 25호로 조사됐는데, 이는 12억원 이상 15억원 미만에 포진한 시세 최고가 53호와 차이를 드러냈다. 

28일 국토교통부가 제공한 자료를 보면, 세종시 공동주택의 평균 공시가격은 2억 3848만원으로 전국 평균(2억 1122만 9000원)보다 높았다. 

전국 17개 시‧도별로는 서울시의 4억 3959만 6000원 대비 절반 수준을 기록했으나, 3위인 경기도의 2억 1305만 3000원보다는 높은 가치를 보였다. 

세종시 평균 공시가가 높은 배경에는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보다 아파트 비중(97.3%)이 높은데서 기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것도 신도시를 무대로 한 신규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많다. 

서울시 공동주택의 최고 공시가격은 서울 서초구 트라움하우스5 연립아파트 273.64㎡가 69억 9200만원으로 최고가 주택에 올랐다. 

전국 17개 시·도별 공시가격 수준별 공동주택 분포. (제공=국토부)
전국 17개 시·도별 공시가격 수준별 공동주택 분포. (제공=국토부)

세종시 공시가를 좀더 들여다보면, 최고가는 9억원 이상 12억원 미만에 걸쳐 25호로 집계됐다. ▲6억원 이상 9억원 미만 417호 ▲3억원 이상 6억원 미만 3만 5317호 ▲1억원 이상 3억원 미만 5만 8296호 ▲1억원 미만 2만 721호 순으로 확인됐다. 

세종시 공시가격 변동률은 6억원 이상 12억원 미만에서 11% 대 상승으로 높았고, 3억원 미만에선 0.43% 하락했다. 

전년 대비 전국의 공시가격 변동률. (제공=국토부)

전년 대비 공시가격 변동률에선 세종이 5.76%로 서울(14.73%)과 대전(14.03%) 다음 순위에 자리했다. 

다만 현물 시세와는 역시나 격차를 보였다. 

12억원 이상 15억원 미만 53호가 가장 높은 시세 목록에 포함됐고, 9억원 이상 12억원 미만은 454호, 6억원 이상 9억원 미만은 1만 2049호, 3억원 이상 6억원 미만은 5만 9078호, 3억원 미만은 4만 3142호로 조사됐다. 

이밖에 세종시 공동주택 면적별 호수는 60㎡ 초과 85㎡ 이하가 4만 9005호로 가장 많았고, 50㎡ 초과 60㎡ 이하가 2만 6091호, 85㎡ 초과 102㎡ 이하가 1만 3135호로 중소형이 주류를 이뤘다.

전국적으로는 이번 공시가격과 관련, 9억원 이상 소유자 그룹(74%)에서 하향해달라는 의견이 가장 많이 제출됐다. 전국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은 69%로 전년 대비 0.9% 상승했다.

국토부는 오는 10월까지 공시가격의 현실화 로드맵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29일부터 5월 29일까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www.realtyprice.kr)와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길호 2020-05-01 04:42:02
결국 세종에 기업유치를 해서 세수를 올려야지 겉멋에 치우친 신도시계획에 불과 5년도내다 보지 못한 상가 건설로 인한 후유증에 곳곳에 비어있는 빈상가는 유령도시를 방불케 하는데 그런 행복청 계획이나 시청계획이 시민들의 마음에 와 닿겠는가??
이제 모든 계획은 상가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그래야 세수도 오르고 세종시가 활기를 띠고 발전할 것이다
오로지 서민들의 공동주택에 높은 공시가격를 바탕으로 세금을 걷을 궁리만 하신다면 세종의 앞날은 더욱 어두울뿐이다

Killeer 2020-04-28 23:07:20
최악의 신도시인데 집값은 왜오름?
그냥 베드타운임. 비싼 침대깔고 쳐자빠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