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절정의 가을, 이번 주말 ‘세종시 마을축제’는
상태바
절정의 가을, 이번 주말 ‘세종시 마을축제’는
  • 이희원 기자
  • 승인 2019.10.1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19일 아름동~새롬동~고운동~연서면~전의면 일대 축제 연이어 개최
지난해 아름동 복컴 일원에서 열린 제4회 아름별 가족축제 모습. 올해도 어김없이 18일부터 19일까지 열린다. 

[세종포스트 이희원 기자] 깊어가는 가을, ‘세종시 마을 축제’도 절정의 분위기로 치닫는다. 

18일부터 19일까지 다양한 축제들이 시민들 곁에 선보인다. 

아름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신현장)와 아름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연복)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아름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일원에서 ‘제5회 아름별 가족축제’를 개최한다.

첫날인 18일 식전 공연 및 노래교실, 주민자치 프로그램 전시회에 이어 19일에는 그동안 주민자치 프로그램을 통해 갈고 닦은 다채로운 기량들을 펼치는 공연들이 무대 위에 오른다.

어린이 그림그리기와 아름별 장기자랑, 가족영화상영, 청소년댄스 경연대회 등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소리메굿, 마술공연과 이나영 트리오 공연 등 볼거리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자매결연 생활권인 연서면과 전북 임실군 지사면에서도 참여하고,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아름동 소재 공공기관도 동참해 참여형 축제를 연출한다.

신현장 아름동장은 “주민자치위원회를 중심으로 주민 주도로 마련된 다섯 번째 아름별 가족축제가 주민 모두의 즐거운 축제 한마당이 되길 바란다”고 했고, 김연복 주민자치위원장은 “주민자치프로그램 강사 분들과 수강생들에게 감사하고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9일 눈길을 새롬동을 돌리면, 복합커뮤니티센터 옆 공공체육시설 부지에서 제2회 새롬동 문화나눔 축제가 열린다. 

새롬동 주민센터(동장 김학준) 주최로 이춘희 시장과 서금택 의장, 지역 주민 등 모두 15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식전행사로는 주민자치 프로그램 작품 공연과 노래자랑, 버스킹, 레크레이션, 퓨전국악 등 풍성한 볼거리가 준비됐고,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이 다수다. 

식후행사에선 행복도시 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뮤지컬 & 영화음악 콘서트, 투니버스 신비아파트의 성우들이 직접 출연하는 더빙극장, 성우체험과 팬 사인회가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 행사 외에도 각종 체험부스와 키즈존, ‘우리 동네’를 주제로 한 초등생 작품 전시관도 운영된다. 

김학준 새롬동장은 “새롬‧다정‧나성동의 화합을 위해 마련한 이번 축제 준비에 적극 참여해 주신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행사에 3개동 주민들의 관심과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같은 날 고운동에선 오후 4시부터 밤 8시까지 고운별밤 축제를 만나볼 수 있다. 

고운뜰주민자치위원회가 이날 오후 2시부터 고운동 가락뜰공원에서 마켓 및 체험 행사운영을 시작으로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교복을 활용한 추억 포토존 등 다양한 이벤트, 주민 전시회, 프리마켓, 추억체험 등이 참가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이에 질세라 연서면(면장 홍순제)과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신원호)도 이날 고복자연공원 연기대첩비 일원에서 ‘2019년 고복축제’와 ‘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회’를 개최한다.

특색 있는 자연생태자원 경관을 알리고 문화공연 및 주민자치 프로그램 발표를 통해 방문객에게 일상의 여유를 되찾는 재충전의 시간을 제공한다. 

▲연서면 소재 기업 및 주민이 만들어가는 체험부스 ▲프리마켓 ▲푸드트럭 ▲국화꽃길 포토존 등이 조성되며, 연서면 특산품인 머루포도 특판장을 운영해 농가 소득 증대의 기회를 마련한다.

쌍류리 포도나무정원이 행사장에 조성한 ‘머루포도 미니체험장’에선 어린이들이 머루포도를 직접 손으로 만지고 짜먹으면서 오감을 자극하는 체험 부스가 운영된다. 

주민자치위 주관의 프로그램 발표회에선 수강생들이 풍물놀이와 라인댄스 공연, 작품전시 등을 통해 그동안 갈고 닦은 솜씨를 선보인다.

주민자치 체험관은 수강생들의 재능기부로 ‘캘리그라피 액자 만들기’ 부스로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직접 만든 손뜨개와 가죽공예 작품전시관 등을 만나볼 수 있다. 

홍순제 연서면장은 “선선한 가을날에 주민들의 솜씨로 만들어가는 행사를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주민들과 내방객들이 일상의 활력을 재충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서면은 이와 함께 가을철 맞이 도로변 국화꽃 거리를 조성했다. 

이곳 주민들과 방문객들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 배치 구간은 유동인구가 가장 많고 군부대가 자리하고 있는 봉암 시가지 주요 도로변 100m 부근이다. 

전의면에서도 19일과 20일 양일간에 걸쳐 '전의 골목마을 축제'를 연다.

주요 일정을 보면, 첫날인 19일 오후 1시 30분 전의홍보관 준공식에 이어 메인무대인 전의역 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으로 포문을 연다. 이어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전의마을음악제’와 어린이 그리기대회, 골목길과 역사문화투어, 보드게임 등이 진행된다. 

개막식 퍼포먼스로는 전의한시 낭송과 전의 만세운동 기리기 등이 마련돼 있고 다양한 축하공연도 성대하게 준비했다. 마을음악제는 관현악밴드와 댄스, 민요 공연을 비롯해 전의주민 동아리와 주민자치 공연으로 짜여진다. 

20일에는 그리기대회 시상식과 난타, 민요, 색소폰연주 등 전의마을 공연 등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계층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마을 자원을 소재로 한 체험프로그램과 골목길 투어도 눈길을 끌고, 전시·체험·특산물 판매 및 먹거리 부스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