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학비노조세종지부 “무기계약직은 무기한 계약직일뿐”
상태바
학비노조세종지부 “무기계약직은 무기한 계약직일뿐”
  • 한지혜 기자·영상 김누리 인턴기자
  • 승인 2017.06.2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 총파업선언 기자회견, 근속수당 인상 등 비정규직 처우개선 촉구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영상 김누리 인턴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충남세종지부(이하 학비노조)가 27일 오후 1시 30분 세종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공부문비정규직의 절반에 달하는 학교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이후 연일 곳곳에서 비정규직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정작 교육부와 교육청은 뒷짐만 지고 있다”며 “세종지부 역시 임금교섭을 시작했지만 단 한 개의 조항도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비노조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70만 명 중 35만 명인 약 50%가 학교비정규직이며 학교에서 일하는 노동자 10명 중 4명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는 “무기계약직은 무기한 계약직일 뿐이며, 1년을 일하든 10년을 일하든 승진과 승급 조차 없다”며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에 해당하는 임금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이라고 보는 견해는 더 비참하다”고 말했다.

전국학비노조세종지부가 27일 오후 세종시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근속수당 인상 등 정규직과의 차별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올해 학비노조 임금교섭 핵심 요구안은 ‘근속수당’ 인상이다. 학비노조 측은 인상폭이 적어 시간이 지날수록 정규직과의 임금차별이 심화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10년차 공무원이 93만 원 인상될 때 학교비정규직은 17만 원, 인상폭이 고작 18%에 불과하다”며 “현재 1년에 2만 원인 근속수당을 적어도 공무원의 50% 수준인 1년에 5만 원으로 인상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격차 80% 수준에도 부합할 수 있다”고 했다.

전국학비노조 충남세종지부 여미전 지부장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대부분은 40~50대 엄마들”이라며 “평생 비정규직으로 살다 퇴직할지언정 우리 아이들에게만큼은 비정규직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결심에서 투쟁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오는 29일과 30일 예고된 총파업 혼란 최소화를 위해 각 학교에 대응 매뉴얼을 안내하고, 학교급식 안정화 대책을 마련했다. 향후 재정여건 등을 고려, 학비노조 측 요구안에 대해 추구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