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6년 표류마친 ‘서울~세종 고속도로’… 10대 뉴스 1위
상태바
6년 표류마친 ‘서울~세종 고속도로’… 10대 뉴스 1위
  • 이희택
  • 승인 2015.12.2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공무원 설문조사 결과… 2025년 완공 시기 앞당겨야

2025년 서울~세종 고속도로(제2경부고속도로) 건설 확정이 올해 세종시 최고 뉴스에 선정됐다.


시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출입 기자(50명)와 각 부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받은 전자우편 설문을 집계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사전에 엄선한 20개 뉴스 중 최고 뉴스 10개를 선택하거나 기타 뉴스를 추가 제안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전체 응답자의 31.6% 선택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 달 19일 열린 제22차 경제관계장관회의서 ‘6년 간 표류 사슬’을 끊고 연장 129km(6차로) 구간의 2025년 완공 국면을 열었다. 서울~안성 구간(71km)이 내년 말 착공 후 2022년 개통 로드맵으로 우선 추진되고, 안성~세종 구간(58km)은 2020년에 착공해 2025년 차량 통행을 허용한다.


완공 시 서울~세종 통행시간이 최소 34분~최대 55분 줄어든 74분 대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간 8400억 원 편익과 일자리 6만 6000개, 11조 원 규모 생산유발 효과도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최초 타당성 검토 통과 시, 완공 목표가 2020년~2021년이었다는 점에서 현재 완공 시기를 더욱 단축해야 한다는 여론도 적잖다.


지난 6월 보람동 신청사 이전(26.6%)과 최근 세종시 인구 21만명 돌파가 2위와 3위에 각각 올랐다.


후순위는 ▲국민안전처와 인사혁신처 등 중앙행정기관의 세종시 이전 결정 ▲조치원읍·아름동 책임읍동제 시행 ▲로컬푸드 직매장 1호점(도담동) 개장 ▲제3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성공 개최 ▲미래농업 책임질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출산장려금·무상급식 등 복지확대 ▲청춘조치원 사업 1년 성과 괄목 등이 10대 뉴스에 이름을 올렸다.


‘첨단일반산단 1년 6개월만에 100% 분양완료’와 ‘대중교통체계 대폭 개편’ 등 기타 의견도 접수됐다. 김재근 대변인은 “이번 10대 뉴스는 세종시 발전과 민선2기 공약실천과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10대 뉴스를 영상으로 제작해 시청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