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김두관 민주당 전의원, 세종서 당 대표 출마 선언
상태바
김두관 민주당 전의원, 세종서 당 대표 출마 선언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4.07.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지시에 일렬종대 돌격하는 전체주의 유령 막지 못하면 당 붕괴" 강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9일 오후 세종시 의회 1층 강당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변상섭 기자)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9일 오후 세종시 의회에서  "민주당은 국민이 부여한 여소야대 정국의 거대 1당으로서 책임을 거슬러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의 병을 키워 국민의 염려와 실망이 커지고 있다"며 당 대표 출마 선언과 함께 이재명 전 대표와 본격 경쟁에 나섰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상징도시인 세종시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당 대표 출마는 눈에 뻔히 보이는 민주주의 붕괴를 온몸으로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라며 이같이 피력했다.

그는 "민주당의 생명은 다양성으로 당원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해 타협안을 얻어야 하는데, 지금 민주당에서는 토론은 언감생심"이라며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며 이 전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는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며 "지금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치료하지 않은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번갯불 보듯 명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전대는 다가오는 지방선거와 대선의 승리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민주당이 정권교체에 성공해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느냐, 아니면 정권교체에 실패해 민주당과 대한민국이 모두 회복 불가의 타격을 입느냐의 갈림길에 있음을 뼈저리게 각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끝으로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횡포를 막고 남북 평화 체제 전환, 무너지는 국가 경제 복구, 민생 회복만이 민주당의 정통성을 회복하고 정권교체에 성공하는 길"이라며 "이를 위해 정당의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