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장동혁, "충청권 소외받지 않도록 하겠다."
상태바
장동혁, "충청권 소외받지 않도록 하겠다."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4.07.0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세종시청 기자싱 방문, '한동훈 배신자 프레임', "민심 얻기 어려워"
국민의힘 당 대표 한동훈 후보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한동훈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는 1일 세종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당 지도부 및 정부 부처인사에서 충청권이 소외받지 않도록 역할을 할테니 힘을 모아달라"며 "지도부에 진입해 개혁과 쇄신을 선도하고 지역 현안들을 챙기기 위해 최고위원 선거에 나섰다"고 밝혔다.

장 후보는 이어 "선거 패배 후 변화하고 쇄신해 미래로 나아가야 하는 상황에서 당 대표 후보간 선거전이 바람직스럽지 못한 모양새를띄고 있다 "며 한 후보를 향한 나머지 후보들의 '배신자 프레임' 공세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 근거없는 말로 '배신자 프레임'을 씌우고 마치 그 사람이 당선되면 마치 어떤 일(불미스런)이 생길것 처럼 부정적인 마케팅을 하고 있다"며 "이런 식의 정치문화로는 민심에 반응하고 민심을 얻어 정책 이슈를 선점하는 정책정당이 될 수 있을 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장 후보는 또 "언제부턴가 우리 당은 싸우는 법을도, 이기는 법도 잊었다"며 "윤석열 정부를 성공적인 이끌고 차기 지방선거와 대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얻으려면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와 함께 당선되면 당 대표의 개혁과제 추진에 힘을 보태고, 낮은 지지도를 회복해 지지도가 우상향으로 가도록 작은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