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행복도시 세종...지능형도시·선진행정 글로벌 도시 부각
상태바
행복도시 세종...지능형도시·선진행정 글로벌 도시 부각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4.06.1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29개국 대표단 273명 세종시 방문…전년 대비 2배 증가
세종시청(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청 전경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세종시가 지능형도시(스마트시티) 및 선진행정 모델로 세계 각국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해외 각국이 주목하는 분야는 세종시 도시통합정보센터, 빅데이터 자율주행 관제센터,  시청사 민원실, 책문화센터 등으로 지능형 서비스와 선진행정 서비스 사례다. 

올해 상반기 세종시를 공식 방문한 해외 대표단은 전 세계 29개국 273명으로, 이는 지난해 상반기 14개국 122명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 세종시를 방문한 해외 대표단은 19일 방문한 베트남 청년 국가공무원 대표단을 포함해 아세안 국가와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등 세계 각국에 포진해 있다.

특히 지능형도시 개발에 관심이 높은 몽골은 지난 4월 내각사무처와 지방공무원이 방문한 것을 비롯해 셀렝게주, 볼강 아이막, 울란바토르(바양골구) 등에서 대표단이 총 4차례에 걸쳐 58명을 파견했다.

이외에도 인니, 말레이, 필리핀, 캄보디아, 태국, 동티모르, 부탄, 라오스 등 아세안 국가와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에서도 세종시의 선진 도시계획과 정책을 공유했다.

아시아 이외 지역에서는 유럽(프랑스·영국), 중동(사우디아라비아), 남미(페루), 아프리카(가나, 카메룬, 시에라리온)에서 대표단이 세종시를 방문해 지능형도시 우수 정책 등을 벤치마킹했다.

또, 세계은행 연구원과 서울시립대 인턴 대표단,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소속 외국 공무원 등의 연수를 유치해 행정수도 세종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시는 지난해부터 중앙부처와 국책연구기관 등 유관기관 13곳과 협력하여 지방 주도로 국제협력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이들 기관이 운영하는 해외 공무원 연수과정 유치를 추진해 왔다.

아울러 시청 직원으로 구성된 외국어 지원단을 운영해 통역을 지원하고, 해외 각 도시 대표단의 시찰에 참여하게 함으로써 직원들의 국제화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시 출범 이후 최초로 2023년 지방외교 및 공공외교 우수사례로 각각 선정됐다.

올해 제주포럼,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 워크숍, 방콕 지콤(GCoM) 아시아 워크숍에서 공공외교 우수사례 발표 도시로 초청받은 것도 이러한 노력의 결과다.

시는 앞으로 해외 도시 대표단 방문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고, 국제기구 등 관련 기관과 협업해 외국 공무원을 위한 특화된 시찰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연수과정 유치에 힘쓸 계획이다.

이용일 기획조정실장은 “2026년 국제정원도시박람회,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등 대규모 국제행사를 앞둔 시점에 연수과정 유치를 통해 세종시의 도시 브랜드 홍보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수 지원을 통해 직원들이 글로벌 감각을 익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