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충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캠페인 펼쳐
상태바
세종충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캠페인 펼쳐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4.05.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다잉 위한 선택’ ...생애 말기 무의미한 연명의료 중단 효과 기대
세종충남대 병원은  27일과 28일 이틀간 본관 1층 로비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캠페인을 실시했다. (사진=세종 충남대 병원 제공)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세종충남대 병원(원장 권계철)은  27일과 28일 이틀간 본관 1층 로비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2018년 2월부터 시행된 연명의료결정제도(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생애 말기에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해 삶의 마무리에 대한 자기 결정권 존중 비율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9세 이상의 성인이 향후 자신이 회생 가능성이 없고 회복 불가능하며 급속도로 증상이 악화돼 사망에 임박한 ‘임종 과정’에 직면했을 때를 대비해 생명 연장을 위한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향을 법적 효력이 있는 문서로 작성하는 것이다.

이는 환자의 사전 의향을 확인하는 수단임과 동시에 환자의 연명치료 시행 여부 결정 책임을 가족이 받는 경우가 있어 심리적, 사회적 부담을 갖지 않도록 보호하기 위한 차원이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2021년 12월 1일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업무를 수행했으며 2024년 상반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운영지원사업 기관에 선정됐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보건복지부 지정을 받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을 통해 관계자에게 충분한 설명을 듣고 본인이 작성해야 한다.

등록기관을 통해 작성, 등록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연명의료 정보처리시스템(intra.lst.go.kr)의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어야 법적 효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등록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도 본인의 생각이 바뀐 경우 언제든지 등록기관을 통해 변경하거나 철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