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변상섭, 그림속을 거닐다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행복도시...세계 각국 수도이전 ‘롤모델’ 되다.
상태바
행복도시...세계 각국 수도이전 ‘롤모델’ 되다.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4.05.1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16일 필리핀, 탄자니아, 스리랑카 등 6개 수도이전 협력국 대사와 간담회
김형렬 행복청장은  16일 수도이전 협력국인 탄자니아, 인도네시아, 몽골을 비롯한 6개국 주한대사와 협력 강화방안 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행복청 제공)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행복청은 16일 수도이전 협력국인 탄자니아, 인도네시아, 몽골을 비롯한 6개국 주한대사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 강화방안 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6개국 중 도미니카공화국, 필리핀, 스리랑카 등은 새롭게 행복도시에 관심을 보인 국가여서 의미를 더했다.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간담회는 수도 이전 선진사례인 행복도시 건설현황을 브리핑 받은데 이어 대통령 제2 집무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계획을 듣고 더욱 강화된 행복도시의 위상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행복도시 건설 노하우 전수를 위한 방안으로 초청연수 추진, 온라인 실무회의 실시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주한탄자니아 대사를 비롯한 6개국 대사관 관계자들은 “이번 간담회가 한국과의 관계를 보다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행복청과의 수도이전 협력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형렬 행복청장은 “최근 수도이전 뿐만 아니라 신도시 건설을 추진하는 해외국가에서도 행복도시 건설 사례를 높이 평가하고, 경험 전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협력국을 발굴할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행복도시와 관련한 선진 기술 전수로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제고하고, 나아가 수도이전 협력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이라는 실질적 성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행복청은 그 간 수도이전 및 도시 건설 관련 경험전수 및 컨설팅을 요청한 탄자니아, 이집트, 인도네시아, 몽골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 도미니카공화국, 필리핀, 스리랑카와도 간담회를 계기로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