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뉴스픽
      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설 앞두고 ‘KTX 연착’ 폭증... 최근 두 달 새 600여건 발생
      상태바
        설 앞두고 ‘KTX 연착’ 폭증... 최근 두 달 새 600여건 발생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3.01.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국 의원실, 11월 323건, 12월 352건 발생 자료 제기
      "과속유발 우려 연착기준 개선 필요...평택~오송 복복선 조기 건설" 주장
      더불어민주당 홍성국의원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최근 두 달간 KTX 연착 발생 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 홍성국 의원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월 한 달간 총 323건의 KTX 열차 지연이 발생했다는 것.  이는 전월 19건 대비 17배 증가한 수치다. 12월에는 이보다 많은 352건의 연착이 발생했다. 불과 두 달 새 발생한 연착이 675건으로, 지난해 전체 발생한 1,174건의 57.4%에 이르는 수치다.

      이처럼 KTX 열차 지연 발생이 급증한 것은 지난 11월 6일 발생한 영등포역 무궁화호 궤도이탈 사고, 12월 30일 발생한 SRT 남산IEC~지제역 구간 단전사고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문제는 실제 연착 발생 횟수는 이보다 많을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국제철도연맹(UIC)의 기준을 적용하여 ‘종착역’에 16분 이상 지연 도착돼야 연착으로 인정하고 있다. 

      홍성국 의원은 “KTX가 열차 지연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다른 구간에서 과속 운행하는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실제로 코레일이 열차 지연시간을 줄일 목적으로 안전점검 미실시 노선에서도 과속 운행한 사실이 2019년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 국토면적이나 지형 등을 고려하지 않고 맹목적으로 국제기준을 차용하는 것은 안일한 탁상행정”이라며 “대중교통 환승체계와의 연계성을 고려하여 연착 기준을 5분 이내로 규정하는 등 우리만의 독자적인 기준을 적용하고, 대전역·동대구역 등에서 구간별 열차지연 상황을 중간집계 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덧붙여 “열차지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서는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을 앞당겨야 한다”며 “향후 GTX-A와 SRT가 혼용되는 노선에 대해서는 세심한 안전관리를 위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고 주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