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뉴스픽
      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생색내지 않는 온정
      상태바
      생색내지 않는 온정
      • 장석춘
      • 승인 2023.01.0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묘년에는 인정 넘치는 세상이기를
      토끼해에는 화력 좋고 오래 타는 연탄처럼 온정이 가득하길 빌어본다.
      토끼해에는 화력 좋고 오래 타는 연탄처럼 온정이 가득하길 빌어본다.

      온정

       

      연탄 사용해본 사람들은

      다 알고 있을 거야

      얼마나 많은 인정이

      피어났었던가를

       

      [작품 노트]

      고무통 속에 가지런히 쌓아둔 연탄을 보면서 겨울을 실감한다. 예전보다 연탄의 수요는 크게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연탄으로 겨울을 나는 곳은 여전히 있다. 누구나 연탄에 얽힌 사연과 추억 하나쯤은 갖고 있을 터인데, 오래 타고 화력도 좋은 연탄은 어쩌면 생색나지 않게 인정을 베풀었을지도 모른다. 계묘년 검은 토끼해에는 소외된 계층을 더 헤아리고 안으려는 마음으로써 허한 세상에 온기가 뿜어지길 기원해본다.

      장석춘_시인, 문화활동가.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공저시집 ‘세종詩香’ 등이 있다.
      장석춘_시인, 문화활동가.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공저시집 ‘세종詩香’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