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무형문화재, 용암강다리기 시연
상태바
세종시 무형문화재, 용암강다리기 시연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2.11.2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나무에 줄 달아 힘 겨뤄…무형유산 보전 일환
정월 대보름 행해지던 민속놀이...풍년,액막이 기원
 세종무형문화재 2호 ‘용암강다리기’ 시연 장면(사진=세종시 제공)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 세종무형문화재 2호인 ‘용암강다리기’ 시연 행사가 25일 연서면 용암리 마을회관 앞에서 열렸다.

용암강다리기는 연서면 용암리에서 풍년을 기원하고 액을 막기 위해 매년 음력 정월대보름 무렵 행해지던 줄다리기 방식의 민속놀이다. 

일반적인 전통 줄다리기와 달리 ‘용목’이라 불리는 5m 가량의 통나무에 ‘강(줄)’ 수십 가닥을 매달아 남녀로 편을 나눠 승부를 겨루는 게 특징이다. ‘강’은 공주·연기지역의 방언으로 ‘줄’을 의미한다. 

임진왜란 당시 왜군과의 전투로 절과 마을이 파괴된 후 비암사 승려들이 절과 마을을 지키기 위해 강다리기를 시작했다는 설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용암강다리기보존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풍물공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용암강다리기 시연이 이어졌다.

시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쌀쌀한 날씨속에서도 전통 민속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힘써주신 ㈔용암강다리기보존회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무형문화재 공개행사를 통해 지역의 세시풍속을 보여주는 민속 문화유산 향유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