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뉴스픽
      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 북부권 쓰레기 소각장 반대 대책위, 원안 고수 주장
      상태바
      세종 북부권 쓰레기 소각장 반대 대책위, 원안 고수 주장
      • 변상섭 기자
      • 승인 2022.11.1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14일 기자회견서 반대 투쟁 예고... 경찰 불송치엔 이의 신청
      세종시 북부권 쓰레기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가 14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원안 고수와 함께 결사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세종포스트 변상섭 기자)세종시 북부권 쓰레기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14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초 원안 고수와 함께 결사 반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지난 3월 세종시의 절차상 하자를 이유로 세종북부서에 접수한 고발장이 지난 달 11일 불송치(무혐의) 결정이 났다"며 "북부서는 고소‧고발인 조사 한번 없이 수사를 위한 수사를 진행했고, 고발장을 제출한 6명 중 단 1명(위원장)만 조사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는데  2~3명까지 허용해달라는 대책위 요구를 묵살했다"며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 이같은 수사의 문제점을 들어 조만간 이의신청과 함께 경찰서 관계자를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으로 고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각장 추진과정의 문제점도 강하게 질타했다. 
      대책위는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친환경종합타운(폐기물처리시설) 입지 예정지 선정과 관련해 " 판단 능력이 떨어지는 요양원 환자의 동의서는 원천무효"라며 동의서 공개를 촉구했다. 


      이어 6-1 생활권(월산공단) 폐기물 처리시설 입지가 연구용지로 용도변경 된 과정의 의혹을 밝혀 적폐를 청산할 것을 최민호 시장과 세종시의회에 촉구했다.

      대책위는 "세종시는 월산공단 내 설치하기로 한 쓰레기 소각장 용도변경 과정을 철저한 감사는 물론 세종시의회 차원에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낱낱이 밝히고, 의혹이 있다면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책위는 " 원천무효 없이는 쓰레기 소각장 반대를 위해 끝까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