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행사 안전 관리 조례 없어...제정 시급"
상태바
"세종시 행사 안전 관리 조례 없어...제정 시급"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11.0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숙 세종시의원, 안전체험시설 부족 이어 안전 관련 조례 제정 지적
자발적 참여, 주최자 없는 일정 규모 행사에도 안전 점검 적용 피력
발언하고 있는 김효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 (사진=세종시의회 제공)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김효숙 세종시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의 안전 관리에 대한 지적을 연거푸 이어가시민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세종시 안전체험시설 부족에 대한 지적에 이어 세종시에 옥외 및 실내 등 행사 전반에 대한 안전 관리 조례의 부재로 대규모 인파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2일 김 의원은 현재 세종시에는 행사 및 축제 등의 안전 문제와 관련된 조례가 없어 시민 안전에 허점이 노정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현재 대전 및 광주, 제주도 등 대다수의 타 지자체에서는 옥외 행사 안전 관리에 대한 조례가 제정돼 있다”며 “세종시의 경우 아직 관련 조례가 없는 만큼 시급히 제정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타 지자체에서 제정된 대부분의 조례에 지자체나 출연기관, 보조금을 받은 기관이나 단체가 행사를 주최할 경우 안전 점검을 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이태원 참사처럼 자발적으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에 대한 규정은 없다”며 “우리 시에서 관련 조례를 제정할 때 주최자가 없는 행사에도 안전 점검 규정을 적용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세종시에서 참가자만 1,600여명에 달했던 태권도 관련 행사가 열렸던 만큼 다수가 운집하는 행사는 옥외뿐 아니라 실내에서도 대규모로 열릴 수 있다는 점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조례를 제정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현재 옥외 행사 안전 관리에 대한 조례는 전라남도와 전라북도, 제주도, 청주, 천안, 울산, 광주뿐 아니라 대전시 동구‧서구‧대덕구, 경기도 구리‧군포 등 기초자치단체를 포함 총 68곳에 제정돼있는 것으로 김 의원은 파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