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환경교육활동가와 선진 소각시설 견학  
상태바
세종시, 환경교육활동가와 선진 소각시설 견학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9.1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요청, 16일 아산환경과학공원 단체 견학
자원순환 시민의식 필요, 폐기물처리시설 오해 해소
아산환경과학공원 단체 견학(사진=세종시 제공)
아산환경과학공원 단체 견학(사진=세종시 제공)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세종시가 지난 16일 관내 환경교육·활동 관계자들과 폐기물처리 우수시설로 인정받고 있는 아산환경과학공원(소각시설)을 견학했다.

이번 견학은 시민단체 요청으로 마련됐으며, 세종환경교육센터 관계자, 환경교육사 등 환경활동가와 시민주권회의 위원, 아파트 대표, 시민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소각시설과 생태곤충원, 그린타워 전망대, 식물원 등을 방문한 후 소각시설을 찾아 쓰레기가 체계적으로 처리되는 과정을 참관했다. 

이번 견학은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등 자원순환 시민의식을 함양시키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다. 

견학에 참여한 한 시민은 “소각시설이 냄새도 전혀 없고, 소각장 옆에 아이들 체험시설인 생태곤충원까지 만들어져, 깨끗하게 관리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며 “시에서 추진하는 친환경종합타운도 이 시설처럼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했다

아산환경과학공원은 소각시설, 하수슬러처리시설 등 소각시설과 150m높이의 굴뚝 전망대가 있는 아산그리타워, 생태곤충원, 건강문화센터로 구성돼 있다. 

부지면적 10만 7,809㎡ 규모로 일 평균 약 180톤의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1,000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가고 소각 열에너지 자원화를 통해 연 25억 원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시는 인구증가에 따라 생활폐기물 하루 발생량이 2016년 99톤에서 2021년 192톤까지 증가하면서 생활폐기물 자체 처리시설 부족에 따라 안정적 처리를 위해 친환경종합타운 건립을 추진 중이다. 

김은희 시 자원순환과장은 “매일 가정에서 배출되는 생활쓰레기 처리를 위해서는 폐기물처리시설이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지만 비선호시설이다보니 부정적 선입견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번과 같은 견학이 자주 있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