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혈세낭비의 전형, 영빈관 신축계획 철회하라!
상태바
혈세낭비의 전형, 영빈관 신축계획 철회하라!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9.1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집무실과 세종집무실의 예산집행에 대한 이중잣대 비난
청와대와 국회 세종 완전이전까지 포함한 종합대책 제시요구
용산 대통령 집무실.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대통령실이 옛 청와대 영빈관 역할을 하는 외빈 접견시설을 신축하는데 878억원을 책정한 것으로 알려지자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완성 시민연대’(이하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가 성명서를 내고 영빈관 신축게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는 16일 성명을 내고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 새 영빈관 신축 예산 878억여원을 편성한 것은 대통령 집무실의 마스터플랜 부재에 따른 전형적인 예산낭비와 땜질식 대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유재산관리기금 2022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기재부는 외빈 접견과 각종 행사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 사업에 878억63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업 기간은 2023∼2024년으로 내년에만 497억4,600만원이 책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수도완선시민연대는 대통령 용산집무실 설치도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공론화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며 국론 분열과 혈세 낭비라는 논란을 낳은 전례가 있고 대통령 관저 사업자 선정 및 예산 집행의 불투명성 의혹까지 확대되며 용산집무실 효용성을 놓고 총체적 난국을 불러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 계획을 설명하면서 청와대를 개방해도 기존에 있는 청와대 영빈관을 계속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영빈관까지 신축은 윤 대통령의 거짓만 논란 뿐만아니라, 민생 파탄과 경제 위기에 내몰린 국민과의 삶과도 괴리된 것으로 계획 자체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영빈관 신설의 이유로 국격을 논하고 있으나 대한민국 국격의 상징인 대통령 집무실 설립에 대한 마스터플랜 없이 사안마다 주먹구구식의 땜질식 처방을 제시하고, 이로 인해 소모적 논란과 예산 낭비만을 지속적으로 축적하는 대통령실의 미숙한 아마츄어식 국정운영이 개탄스럽다고 맹 비난했다.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적 조처라 평가받을 수 있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입주는 예산이 과도하게 집행된다는 이유로 폐기한 것과 비교하면 예산 규모에서는 비교 자체도 안되면서도 용산 집무실은 되고 세종집무실은 안된다는 이중 잣대에 분통을 터트렸다.

차제에 대통령 집무실에 대한 주먹구구식 대책이 아니라 국회와 청와대의 세종 완전이전까지도 방안으로 고려하는 대통령 집무실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국민적 공론화의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국격이 실질적으로 상승하는 국민통합과 순리의 길을 걸을 것을 정부에 강력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