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문화재단, ‘2022 세종축제’ 개최
상태바
세종시문화재단, ‘2022 세종축제’ 개최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9.14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7일~10일까지 4일간 세종호수·중앙공원 일원에서 열려
재단에서 선보이는 첫 세종축제, 전문성과 지속성 확보 
미래도시에서 만나는 세종과 한글 50여개 프로그램 선보여
세종축제 포스터.(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세종축제 포스터.(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세종시문화재단은 ‘2022 세종축제’를 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세종호수공원을 비롯 중앙공원에서 개최한다.

그간 한글날이 있는 주말에 진행된 세종축제는 매년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해오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했다.

재단은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축제인 만큼, 시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다각적 노력을 전개해왔다. 이를 위해 여러 부문에서 기존과 다른 차별성을 기하고자 했다. 

가장 큰 차이는 재단이 선보이는 첫 축제라는 데 있다. 이를 통해 축제 전문성과 지속성을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기존에는 호수공원을 중심으로 진행됐으나 올해는 ‘2022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와 연계해 중앙공원과 이응다리(금강보행교)까지 장소를 확대했다.

또 지난 3월 윤성진 총감독을 선임하고 재단 축제문화팀과 감독단으로 구성된 축제기획단으로 안정적 운영 구조를 확보해 지속가능한 축제를 기획해 왔다.

지난 4월부터 함께 축제를 준비해온 시민기획단과 공모로 선정된 8개의 시민기획 프로그램 등 사전교육과 기획 멘토링의 결실을 만나볼 수 있다. 

행사 첫날인 10월 7일 오후 7시 펼쳐지는 개막식은 플래시몹 ‘한글 번개춤사위-나랏말싸미’와 100명의 시민합창단 공연으로 선보인다.

이어 호수공원 수상에서 펼쳐지는 환상호수 프로젝트 ‘고래의 꿈’이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태종실록 10권 속 어린 세종 이도와 대왕고래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융·복합 공연으로 아름답고 신비한 판타지로 그려내는 미디어 퍼포먼스다. 

축제 2일차인 8일에는 젊은 도시 세종의 이미지를 강조하고 창조적이고 자유로운 보헤미안 정신을 담은 <세종 보헤미안 락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주요 출연 아티스트는 ‘넬’과 ‘카더가든’ 등이다. 

또한 한글과 환경을 소재로 한 ‘한글 종이 놀이터’와 ‘예술이 흐르는 세종호수 초록동네’ 등이 준비돼 있다.

10월 9일은 한글날을 맞아 경축식 행사와 함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세종시의 하늘을 형형색색으로 물들이게 된다. 

숯을 태워 만드는 전통 방식의 불꽃놀이인 ‘낙화놀이’, ‘한글연희 韓國人’ 등 지역특화 콘텐츠도 이날 만나볼 수 있다. 

이응다리(금강보행교)에서는 서커스 릴레이 공연인 다리 위 서커스 ‘오!아시스’가 펼쳐질 예정이며 1,446m 보행로 곳곳마다 진행되는 공연은 이응다리의 미래 가능성을 엿보게 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마지막 날인 10일 호수공원에선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지역 공연단체의 공연인 ‘와락(樂)버스커’ 공연이 진행된다. 

한편 2022 세종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세종축제 홈페이지(https://www.2022festivalsj.com)와 인스타그램(@sjcf_festiva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