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정은진의 컬러풀 세종
현장 포착 '세종은 지금'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교통카드 안찍어도 되는 '태그리스'...세종시 BRT노선에 시범도입
상태바
교통카드 안찍어도 되는 '태그리스'...세종시 BRT노선에 시범도입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8.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이성해)는 세종시 BRT의 도심 내부순환 B0 노선에 '비접촉 요금결제 시스템(이하 Super-BRT 태그리스)'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Super-BRT 태그리스란 승객이 별도 앱을 설치하기만 하면 버스 승·하차 시 교통카드 등의 태그없이 걸어서 지나가기만 해도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되는 시스템으로, 승객이 편리하게 승·하차할 수 있고 승·하차 시간도 단축된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시스템을 체험할 시민체험단 또한 오는 15일부터 26일까지 모집한다. 시범운영 기간은 9월 5일부터 30일까지다. 

시민체험단은 B0 노선을 주 3회 이상 이용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사용빈도, 통행목적, 통행시간대 등을 고려하여 구성될 계획이다.

선정된 체험단은 ‘Super-BRT 태그리스 앱’을 설치 후 B0 노선의 전기굴절버스에서 사용 가능한 소정의 크레딧(적립식 선불요금)을 제공받고, 승·하차 시 자동으로 크레딧이 차감되는 방식으로 시범운영 기간 동안 Super-BRT 태그리스를 체험하게 된다.

세종시 BRT의 도심 내부순환 B0 노선에 접목될 '비접촉 요금결제 시스템(이하 Super-BRT 태그리스)'. 국토부 제공

버스요금이 크레딧으로 대체되므로 체험단은 별도의 비용 지불 없이 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체험단이 앱을 통해 제출한 체험 만족도, 개선사항 등은 Super-BRT 태그리스 시스템의 안정화에 활용될 계획이다.

체험을 희망하는 시민은 8월 15일(월)부터 8월 26일(금)까지 웹사이트 (http://www.세종시태그리스.com)를 통해 지원할 수 있으며, 관련사항은 B0 노선 정류장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한편, Super-BRT 태그리스는 BRT 기능을 고도화하기 위해 국가 R&D사업을 통해 개발된 핵심기술 중 하나로, 현재 국토부와 세종시, 행복청,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철도연구원등이 개발 중이다. 

Super-BRT 핵심기술은 빠른 승하차를 지원하는 태그리스를 포함하여, 교차로에서의 우선신호, 지하철 수준의 고품질 실내 정류장, 쾌적성을 확보한 양문형 굴절버스 등이 있으며 세종시에서 연말까지 실증할 계획이다.

향후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버스 이용객들이 기존 서비스 수준을 뛰어넘는, 지하철 수준의 교통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효정 광역교통운영국장은 “Super-BRT 태그리스 체험을 위해 많은 시민들께서 관심을 가져달라”고 언급하면서 “세종 BRT에서 진행 중인 Super-BRT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다른 지자체에도 확산시켜 BRT가 도로 위의 지하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