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똑같은 자식 사랑
상태바
똑같은 자식 사랑
  • 장석춘
  • 승인 2022.08.0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시골마실 53편] 허수아비 가족에게도 자식을 아끼는 마음은 같다
허수아비 가족의 애틋한 자식 사랑이 유별나다.
허수아비 가족의 애틋한 자식 사랑이 유별나다.

자식 사랑

 

어렵고 힘든 시절이지만

허수아비 가족은 알고 있다

자식은 예쁘다는 것을

 

 

[작품 노트]

장마가 끝나갈 무렵, 후텁지근한 날씨에 바람도 무겁다. 어깨 축 처진 허수아비의 모습에서 이미 생기는 사라졌다. 새들도 이젠 잘 속지 않는다. 그래도 허수아비는 늘 그 자리에서 주어진 일을 한다. 유니폼을 맞춰 입은 듯 색이 비슷한데, 가장 어린 허수아비는 화려한 옷을 입었다. 허수아비의 가족도 자식 사랑하는 맘은 똑같다.

장석춘_시인.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장석춘_시인.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