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마음이 열리니 맛도 고소하겠지"
상태바
"마음이 열리니 맛도 고소하겠지"
  • 장석춘
  • 승인 2022.06.08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시골마실 51편] 단비에 얼굴 내민 참깨를 보며
오랜 가뭄 끝에 단비가 내렸다. 인고의 시간을 보낸 참깨의 맛을 더 고소할 것이다.
오랜 가뭄 끝에 단비가 내렸다. 인고의 시간을 보낸 참깨의 맛은 더 고소할 것이다.

단비

 

얼마만 인가 대지를 뚫고 내민 얼굴

무엇이 중한지 깨닫게 해준 지난날

마음이 열리니 맛도 고소하겠지

[작품 노트]

극심한 봄 가뭄 탓으로 갈라진 대지에 단비가 내렸다. 타 들어 가던 고춧잎도, 호박 잎도 힘겨웠고, 참깨 씨는 이제야 싹을 틔웠다.

참깨 씨는 그동안 어떤 심정이었을까? 참고 기다리며 많은 생각을 했고, 무엇이 소중한 것인지도 알았을 것이다.

그 마음을 꾹꾹 눌러 담았다면 분명 그 맛은 고소하고 달 것이다. 忍苦의 시간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다만, 어떻게 견디느냐에 따라 결과도 다르다.

 

장석춘_시인.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장석춘_시인. 현재 세종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문협 부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