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역대급 혼탁선거, '둘로 나뉜 세종 표심' 어디로 향할까
상태바
역대급 혼탁선거, '둘로 나뉜 세종 표심' 어디로 향할까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5.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정책토론회를 가진 (왼쪽부터)이춘희·최민호 세종시장 예비후보. (사진=최성원 기자)<br>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진보와 보수로 극명하게 나눠진 세종시민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되고 있다. 정책토론회 당시(왼쪽부터)이춘희·최민호 세종시장 예비후보. (사진=최성원 기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진보와 보수로 극명하게 나눠진 세종시민들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세종시는 더불어민주당의 우세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8년간 세종시정을 일궜고 현재 세종시 국회의원과 시의원들 또한 대부분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다. 

다만 이번 지방선거는 대통령선거 이후 치뤄지기에 현 여당의 영향력이 이번 선거에서 어느정도 미칠지가 주목된다.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후보들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이번 선거에서 세종시장 두 후보는 양당을 등에 업고 상대당 비난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강준현 위원장은 국민의힘 세종시출마 후보자와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향해 관권선거 중지를 촉구했다. 

이어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춘희 후보측은 자신을 비난하던 누리꾼 A씨가 최민호 후보의 아들이라는 의혹을 내놓으며 세종선관위에 고발조치를 한 바 있다. 

사전선거 당일인 27일 이춘희 후보 측은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해당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최민호 후보의 불법탈법선거에 대한 규탄성명과 공명선거본부 발족에 대한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세종시당 후보들

최민호 후보 측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최민호 후보의 당인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27일 성명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제기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의 관권선거 규탄’에 대해 ‘내로남불’이라며 맞불을 놨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불과 4년전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은 예비후보당시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만나 면담을 진행했다. 이것은 관권선거가 아니고 무엇인가?”고 비난했다. 

또한 국민의힘 세종시당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에 이춘희 시장을 지지하고 나선  장천규 전)더불어민주당 세종시장 예비후보가 돌연 27일 국민의힘 세종시당 입당을 예고했다. 명쾌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5일 실시한 20대 대통령선거 코로나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과정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부실한 기표 투표용지 관리가 도마에 올랐다.&nbsp;ⓒ Pixabay

세종시 유권자들도 두갈래로 나눠진 양상이다. 

일부 극성 지지자들은 세종시 쇼설커뮤니티에 각자의 의견과 의혹을 퍼다나르며 양당 후보 지지에 혈안이다. 

공약을 비교하며 한표를 행사하려는 일부 유권자들은 각 후보들과 지지자들의 네거티브에 우려감을 표하고 있다. 

그들은 "두 후보 중 누가 당선이 되더라도 세종시 발전과 시민 안위를 위해 힘써달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역대급 혼탁 선거로 한치앞도 내다보기 힘든 이번 세종시 지방선거. 그 결과는 5일 후인 오는 6월 1일에 판가름 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