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시장 후보군 토론회서 미온적 태도, '유권자 알권리'어디로
상태바
세종시장 후보군 토론회서 미온적 태도, '유권자 알권리'어디로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2.05.2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기자단과 실무 합의 후 토론회 전날 입장 바꿔 
‘찬‧반 펫말 코너’ 삭제 요청부터 ‘질의문 13개’ 생략 요구 
회신서 답변 시기 6일 연장으로 합의... 최민호 캠프 여전히 무응답  

 

 

18일 세종시 출입기자단 주최 세종시장 후보 토론회에 참석한 최민호·이춘희 후보. (제공=세종시 출입기자단)
18일 세종시 출입기자단 주최 세종시장 후보 토론회에 참석한 최민호·이춘희 후보. (제공=세종시 출입기자단)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유권자 알권리’에 미온적 태도를 보인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세종시장 후보가 눈총을 맞고 있다. 

이 같은 모습은 세종시 출입기자단(대표 김일순)이 지난 18일 진행한 ‘6.1지방선거 세종시장 후보 토론회’ 진행과정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지난 11일 토론회 전반 구성과 공통 질의서 회신에 합의했던 양당 캠프 실무진이 토론회 하루 전인 17일 돌연 태도를 바꿨다.

양당 캠프는 기자단 측에 ▲토론회 순서 중 ‘찬성(O)‧반대(X)’ 펫말 의사 표현 코너 삭제 ▲13개 질문에 대해 답변자료 생략 요구를 해왔다. 

5개 찬‧반 토론 의제는 △폐기물처리시설(친환경종합타운)의 ‘전동면 입지’ △중앙공원(2단계) ‘금개구리 보전안’ △종합운동장의 ‘콘셉트 변경’ 건립 △‘정부의 금강 세종보 철거’ 방침 △중앙녹지공간~금강 사이 ‘민간 특화시설’ 도입 등이다. 이는 그동안 지역 사회에서 의견 마찰을 빚고 있으나 상식선을 벗어나지 않은 현안들이다. 

이는 최민호 후보 캠프측이 이춘희 후보 캠프를 통해 삭제 제안을 했고, 이를 기자단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캠프 측은 “민감한 주제를 찬·반으로 나눠 입장표명하기에는 애매하다"란 이유로 완곡한 거절 의사를 표했고, 기자단은 이 점을 고려해 이 코너 바로 뒤에 '주도권 토론'을 배정했다. 

13개 질의서에 대해서도 지난 2월 전‧후부터 선거를 준비해온 캠프라면 답변 가능한 의제들인데도 불구하고 생략을 제안했다. 

이는 세종시교육감 후보 6인의 대응과도 대조를 이룬다. 

시장 토론회 다음 날인 19일 진행된 세종시교육감 토론회에서 6인 후보는 ‘찬성‧반대’ 코너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질의서도 최태호 후보를 제외한 5개 후보 캠프에서 모두 회신한 바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와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의 선거 

결국 기자단은 5개 찬‧반 토론 의제 코너를 삭제하는 대신, 질의서 회신 시점을 6일간 유보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질의서 항목은 ▲해묵은 행정수도 ‘헌법 개헌’ 목표시기와 실행안 ▲10년째 제자리걸음인 ‘상권 업종 규제’ 완화 해법 ▲찬-반 양론을 조정할 합리적 의사결정 시스템 부재, ‘직접 민주주의’ 구상안 ▲중앙공원 2단계 조성 지연, 바람직한 방향과 콘셉트 ▲종합운동장 콘셉트 변화 요구 등이다. 

또 △KTX 세종역 설치와 국지도 96호선, 광역철도 노선 등 광역 교통 구상 △‘좁은 도로폭’, ‘지정체 심화’ 등 도심 내부 교통 문제 해소 방안 △세종축제 특성화 등 문화 도시 추진 위한 선결 과제 △기업·대학 유치 등 미래 자족도시 구현을 위한 ‘킬러 정책’ △도담동 구청 부지 문제 등 견해도 담았다. 

하지만 미뤄진 시점에 돌아온 질의서는 이춘희 후보 캠프측에 불과했고, 최민호 후보 캠프는 25일 현재도 답변서를 보내지 않았다. 이춘희 후보 캠프 회신서는 시민 알권리 차원에서 아래 첨부파일에 원본 그대로를 싣는다. 최 후보 캠프가 사전 투표 전날까지라도 보내준다면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수정- 26일 오전 9시 50분경 최민호 후보 답변서 보내옴. 하단 원본 첨부)

6.1지방선거 사전 투표를 이틀 앞둔 25일.

기자단이 시민 알권리를 대신하고자 상식의 눈높이에서 보낸 검증 과정이 유리된 채 시간을 흘려 보내고 있다.  

김일순 기자단 대표는 “준비되지 않은 채 바람에 의한 선거 운동을 해온 것인지, 그 방식이 아니어도 충분히 알권리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자의적 판단에 의한 것인 지 묻고 싶다”며 “각 후보 캠프의 매니페스토 정신과 알권리 충족 의지가 아쉽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