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3억 시세차익' 세종 로또 청약에 14만명 몰렸다
상태바
'3억 시세차익' 세종 로또 청약에 14만명 몰렸다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2.03.2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어진동 밀마루 전망대에서 관계자들이 정부세종청사 인근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를 바라보고 있다. 2021.5.2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수억원의 시세 차익이 예상되는 세종 시 임대 후 분양 단지 청약에 14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세종시 고운동 가락마을 6, 7단지 중흥S클래스프라디움 1순위 청약 72가구 모집에 9만8073명이 청약했다. 평균 1362.12대 1의 경쟁률이다.

최고 경쟁률은 기타 지역에서 나왔다. 이번 공급 물량의 60%는 1년 이상 세종 거주자에게 우선 공급되며 나머지는 1년 미만 거주자, 기타지역 거주자에게 배정된다.

가장 경쟁률이 높은 곳은 가락마을 7단지 전용 84㎡A 기타지역으로 7474.67대 1을 기록했다. 같은 단지 전용 84㎡C 기타지역도 5077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가락마을 6단지 전용 59㎡A 기타지역 경쟁률이 2115.31대 1로 집계됐다.

전날 특별공급에는 127가구 모집에 4만3957명이 몰린 바 있다.

이번에 청약 인파가 대거 몰린 까닭은 저렴한 분양가 때문이다. 이 단지는 5년 임대 의무 기간 뒤 임차인이 분양 전환을 포기한 가구가 2013년 최초 분양가에 공급됐다.

분양가는 전용 59㎡가 1억6882만~1억7139만원, 전용 84㎡가 2억2252만~2억2429만원이다. 현재 시세가 전용 59㎡는 4억~6억5000만원 수준, 전용 84㎡가 5억원 후반~7억원 중반대인 점을 고려하면 당첨 시 3억원 이상 시세 차익이 예상된다.

10%인 계약금 2000만원 정도만 있으면 잔금 납부 때 세입자를 구해 잔금을 치를 수 있다는 점에 인기는 더 높아졌다. 현재 전세 시세는 2억원 중반대다. 세종 외 지역에서도 청약이 가능하다는 점도 주요 흥행 배경이다.

당첨자 발표일은 이달 30일이며 계약일은 내달 11일~13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