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어린애 장난까지도 사랑스럽다"
상태바
"어린애 장난까지도 사랑스럽다"
  • 장석춘
  • 승인 2022.03.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시골마실 46편] 집안에 가득한 웃음꽃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 손녀의 재롱이 얼마 만인가.
오랜만에 모인 가족들, 손녀의 재롱이 얼마 만인가.

만남

 

모이니까 좋다

어린애 장난까지도 사랑스럽다

집안에 가득 찬 봄

웃음꽃이 활짝 폈다.

[작품 노트]

해우의 봄인가. 대지 위 만물이 살아있음을 알리는 시절이 왔다.

얼마 전 경칩이 지나더니 산개구리가 산들바람 소리에 박자를 맞춰가며 존재를 알린다. 실로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였다.

손녀의 재롱을 얼마 만에 보는 것인지, 할아버지, 할머니는 이제야 사는 맛을 느낀다. 산수유 꽃이 수줍은 얼굴을 내밀고, 노랑 복수초 꽃은 연이어 뽐내는 봄이 왔다.

 
장석춘_시인. 현재 세종시시인협회 회장, 백수문학회 부회장, 세종시문학진흥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시집 '숯골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