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시, 마을계획사업 추진 성과 '합격점'
상태바
세종시, 마을계획사업 추진 성과 '합격점'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12.3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주도 마을계획사업 마을민주주의·시민주권 실현
‘꽃피는 연동 오면’ 조형물, 도담동 먹자골목 활성화 등 눈길
'꽃피는 연동오면' 조형물(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가 주민이 직접 참여하여 계획하고 실행하는 마을계획사업 추진으로 마을민주주의 실현과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세종’ 완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3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자치분권특별회계에 편성된 마을계획사업은 총 46가지로, 예산 8억 6720만 원을 투입해 문화·환경·관광·복지·소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추진됐다. 

연동면은 특산품인 수박 모형의 ‘꽃피는 연동오면’ 조형물을 조성했으며, 상권 활성화를 위한 도담동의 ‘먹자골목 활성화 사업’ 또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며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강면은 ‘꿈꾸는 부강, 나눔 프로젝트’ 사업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제과제빵 체험프로그램을 운영,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직접 만든 빵을 전달하고 안부도 확인하며 ‘청소년 자기계발’과 ‘복지안전망 구축’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코로나19에도 다양한 행사들을 소규모·비대면으로 전환하고 방역수칙 준수 하에 추진해 ▲할로윈과 함께하는 통통 벼룩시장 ▲알록달록 바자회 ▲국화감상회 등으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도담동 먹자골목 활성화(제공=세종시)

내년에도 세종시의 마을계획사업은 지속될 전망이다.

주민자치회 주도로 주민총회 등 예산편성 절차를 거쳐 총 82가지 사업을 발굴, 13억 350만 원의 예산이 ’22년 자치분권특별회계에 최종 반영되면서다. 

특히, 올해 큰 성과인 학생 참여 마을계획사업 예산의 경우 연서면 고라니 찻길 사고 방지사업 등 총 9가지 사업, 5,300만 원이 반영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주민들이 스스로 마을의 일을 결정하고 실천할 수 있는 마을계획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전·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세종형 시민참여 제도를 더욱 활성화 하여 진정한 마을민주주의 실현과 세종형 자치분권 모델을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