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인고의 시간 견디고 우려낼 진국, 겨울 시래기"
상태바
"인고의 시간 견디고 우려낼 진국, 겨울 시래기"
  • 장석춘
  • 승인 2021.12.1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골마실 42편] "잘려나간 아픔을 이겨내고, 용서로써 진국의 참맛을 보여줄 시래기"
마루에 거꾸로 걸려있는 시래기 ⓒ장석춘

시래기처럼

아랫도리는 다 내주고 
거꾸로 매달렸구나
희생과 용서로써
진국을 끓이겠지

[작품 노트]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저기 걸어놓은 무청은 겨우내 찬 기운과 바람을 마주하고 인고의 시간을 보낼 것이다.

응축 기다림은 누군가를 헤아려주는 시래기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잘려나간 아픔을 이겨내고, 용서로써 진국의 참맛을 보여줄 것이다.

한 해가 저무는 이즈음에, 거짓 없이 진실하게 지난날을 살았는지 되돌아본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었다면 그와 함께 진한 시래기국을 먹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