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중앙공원 누비는 로봇...자율주행 로봇시대 '성큼'
상태바
세종중앙공원 누비는 로봇...자율주행 로봇시대 '성큼'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10.2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자율주행 실외로봇(배달, 방역, 순찰 로봇) 서비스 상용화 실증 착수
배달로봇 분야는 먹깨비로 주문 후, 로봇이 주문자 위치까지 배달하는 방식
20일 세종중앙공원에 자율주행 배달 로봇이 실증되고 있다. ⓒ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 중앙공원 곳곳에 배달과 방역, 순찰 로봇 등 미래기술 실증이 선보여질 전망이다.

세종시는 20일 세종중앙공원을 배경으로 음식배달, 방역, 순찰 기능을 수행하는 '자율주행 실외로봇 상용화'를 위한 실증에 착수, 미래기술 체험 등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은 세종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되며 해당 분야 기술력을 갖춘 7개 기업·기관의 참여로 추진된다.

실증 분야는 ▲배달 로봇 ▲코로나19 방역 로봇 ▲보안순찰 로봇으로, 해당 기업·기관은 규제특례를 적용 받아 세종중앙공원에서 자율주행기술 고도화, 안전성 및 상용화를 중점 검증한다.

세종시는 로봇산업진흥원의 안전성평가 컨설팅을 실시해 그 결과를 로봇설계에 반영하는 등 안전 위험요인을 사전 차단하는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세종중앙공원을 누빌 자율주행 실외로봇. (왼쪽부터) 배달로봇, 방역소독 로봇, 보안순찰 로봇 ⓒ세종시 

 배달로봇의 경우 시민이 민관협력 배달앱인 먹깨비로 음식을 주문하면 로봇이 주문자 위치까지 음식을 배달하는 방식이다.

배달로봇은 올해 12월까지 매점에서 생수와 빵 등 배달 실증을 거치게 되며 운영 시간은 월, 화, 수, 목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다. 1단계 실증을 거쳐 치킨과 피자 등 배달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방역로봇은 공원 시설물 소독은 물론, 안면인식을 통한 마스크 착용 유무를 식별하고 개인별 거리두기 안내서비스 등 방역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1단계 실증을 거쳐 내년 1월부터는 안면인식을 통한 마스크 착용 유무 식별 등의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보안순찰 로봇은 화재, 범죄 상황 등의 공원의 원활한 관리와 사물인터넷(IoT) 센서 추가로 공원 내 미세먼지 상태 확인·알림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는 이번 실증으로 주행부 및 충전기 등 통합플랫폼 제작 역량을 높이고 수집된 영상 데이터를 관제센터에 저장하고 관련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양원창 시 경제산업국장은 "로봇산업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및 센서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신 산업이나 각종 규제가 많아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번 자율주행 실외로봇 실증 결과를 스마트시티에 적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