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옛 추억 알알이 머금은 강아지풀"
상태바
"옛 추억 알알이 머금은 강아지풀"
  • 장석춘
  • 승인 2021.10.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골마실 38편] 강아지풀을 보며 떠올리는 동심, 돌아갈 수 없는 세월의 무게

 

추억과도 같은 아침 이슬을 머금고 있는 강아지풀 ©장석춘

추억

 

간지럼 태우며 놀던 시절

그 친구는 잔정이 많았었지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은데

어쩔 수 없이 다가오는 

세월의 무게

[작품 노트]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길가에 축 늘어져 있는 강아지풀, 푸른빛은 어디로 가고 가을색으로 갈아입었다.

이삭의 모양이 강아지 꼬리를 닮아서 그런 이름을 가졌다 한다.

어릴 적 풀을 따서 손바닥 위에 놓고 손가락을 살살 움직여주면 마치 벌레, 그것도 징그러운 송충이가 기어가는 듯해 신기한 표정을 지었었지. 간지럼 태우며 놀았던 동네 옛친구가 생각난다. 잔정이 참 많았는데...

되돌아 다시 보니 강아지풀은 할머니의 허리요, 할아버지의 땀이구나. 흐르는 물과 같은 세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