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 친환경종합타운 건립 '신중' 행보…원주민 반발 고려
상태바
세종시, 친환경종합타운 건립 '신중' 행보…원주민 반발 고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10.1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청.© 뉴스1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의 폐기물처리시설(친환경조합타운) 건립 추진 행보가 신중하다.

입지후보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반대 주민들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이 역력하다.

하지만 입지후보지 선정을 취소하라는 주민들의 반발은 쉬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최근 친환경종합타운 입지후보지로 신청한 전동면 송성3리를 대상으로 입지·사회·환경·기술·경제 등 5개 분야에 걸쳐 타당성을 측정한 결과 전체 100점 만점에 87.6점으로 긍정 평가됐다.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결정한 항목 및 배점 등에 따라 외부 전문기관이 맡아 진행한 이번 조사는 8월부터 9월까지 진행했다.

시는 오는 12일부터 11월1일까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한 주민열람에 들어갈 계획이다. 원주민 반발이 만만찮은 상황에서 주민 의견을 충분히 들어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원주민 반발은 극에 달하고 있다.

당장 조사결과가 발표된 직후 지난 7일 시청사 앞에는 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해당 지역 원주민 50여명이 몰려와 항의집회를 벌였다.

북부권쓰레기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는 "시가 친환경 탈을 쓰고 행정편의주의적 꼼수로 (주민들을)처절하게 짓밟고 있다"라며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7월 열린 지역민과의 간담회에서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주민에게 앵무새처럼 통합관리 필요성만 운운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용역보고서 어디에도 읍·면지역에 쓰레기 소각장을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과는 눈 씻고 찾아볼 수가 없다"면서 "처음 계획과 같이 신도심 동지역에 해당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 연동면 송성리 일대에 걸려 있는 친환경종합타운 건립 반대 현수막. (세종시의회 박용희 의원 제공) © 뉴스1

 

 

주민 반발을 인식하고 있는 시는 이번 타당성 평가가 입지를 결정짓는 최종 판단의 기준은 될 수 없다며 완급 조절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타당성 조사결과 자체만으로 친환경종합타운 설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향후 진행되는 절차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해당 반대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지역주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이번 타당성 조사결과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전략환경영향평가를 검토해 내년 3월 최종 입지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시는 친환경종합타운 건립을 위한 입지 선정 재공모를 시작하면서 "입지선정 관련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 동의 확보 노력도 지속 전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차 공모 때와 같은 논란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의도였다.

지역 숙원사업으로 꼭 건립을 추진하겠다는 시는 입지 후보지 주민 설득을 위해 관련 주민편의 예산을 120억원에서 240억원까지 늘리는 등 이번 재공모에 심혈을 기울였다.

하지만 또 다시 원주민들을 설득하지 못하면서 1차 공모 때와 같은 논란을 답습하게 됐다. 여기에 입지선정위원 구성과 관련한 각종 의혹도 터져 나왔다. 주민대표 다수가 시 입장을 대변하는 인사들로만 꾸려져 제대로 된 민심 반영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논란이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주민대표 5명, 전문가 5명, 시의원 3명, 관계공무원 2명 등 모두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친환경종합타운은 첨단 환경기술을 적용한 소각시설 1일 400톤, 음식물 자원화 시설 1일 80톤을 처리할 수 있는 음식물자원화시설을 도입·설치하는 사업으로, 약 1600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간다.

세종시는 기존 생활폐기물 시설 처리용량 한계와 위탁처리비 증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종합타운 건립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