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부강면 단란주점·노래연습장발 코로나 확진자, 지속 확산
상태바
부강면 단란주점·노래연습장발 코로나 확진자, 지속 확산
  • 장석 기자
  • 승인 2021.09.0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자 등 전수검사 진행...세종시 10월 3일까지 거리두기 3단계 연장, 방역수칙 준수 당부
세종시청과 코로나 이미지
세종시청과 코로나 이미지

[세종포스트 장석 기자] 지난주 세종시에서 확산된 부강면 소재 유흥시설 및 노래연습장 등과 관련해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8월 28일, 유흥시설 방문자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모두 8개 업소(유흥주점 4, 노래연습장 2, 휴게음식점 2)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종사자와 방문자, 지인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6일까지 확진자 16명이 확인됐다. 

세종시는 지역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역학조사 및 영업장 종사자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현재 부강면 8개 업소를 방문한 사람들에게 진단검사 독려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한편, 8일 기준 세종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이 추가 발생, 누적 확진자는 총 1048명이다. 

이 중 63명이 세종충남대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어제 확진자 6명은 이송 대기 중으로 상태는 모두 양호한 상태다. 

세종시 관계자는 "6일부터 10월 3일까지 4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연장하고 있다"며 "추석 연휴 기간 등을 고려하여 사적 모임은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여 최대 8명까지 허용하고 있으며 추석 관련 모임시 방역수칙을 계속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